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검찰의 국정장악 시도…법무부 상왕부처, 소통령 한동훈"

송고시간2022-05-25 10:37

beta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윤석열 정부가 법무부 산하 '인사정보관리단'을 신설하고 공직자 인사 검증을 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검찰의 국정 장악 시도"라며 일제히 반발했다.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당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모든 공직자 인사가 '소통령' 한동훈 장관을 거쳐 검찰 손에 들어갈 것"이라며 "검찰이 모든 국가권력을 독식하는 '검찰 친위 쿠데타'로 대한민국을 검찰 왕국으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런 것은 결국 '소통령'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통해 대통령의 직할통치를 하려는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공직 인사 검증을 핑계로 일반 국민들의 신상이나 일상까지 뒤를 보는 거 아니냐 하는 우려마저 나온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법무부 인사검증 논란' 맹폭

한동훈 법무부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윤석열 정부가 법무부 산하 '인사정보관리단'을 신설하고 공직자 인사 검증을 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검찰의 국정 장악 시도"라며 일제히 반발했다.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당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모든 공직자 인사가 '소통령' 한동훈 장관을 거쳐 검찰 손에 들어갈 것"이라며 "검찰이 모든 국가권력을 독식하는 '검찰 친위 쿠데타'로 대한민국을 검찰 왕국으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법무부에 공직자 인사 검증 조직을 설치한 것 자체가 위법"이라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정부조직법상 법무부 장관이 할 수 있는 일은 법무에 관한 사무"라며 "인사 정부 관리를 할 수 있는 권한이 명시돼있지 않기 때문에 원천적으로 월권 집단이자 위법 조직을 만들려고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런 것은 결국 '소통령'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통해 대통령의 직할통치를 하려는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공직 인사 검증을 핑계로 일반 국민들의 신상이나 일상까지 뒤를 보는 거 아니냐 하는 우려마저 나온다"고 주장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도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인사검증 조직 설치안에 반발했다.

이들은 "역대 어느 정권에도 없던 '대통령-법무부 장관-검찰'에 이르는 검찰 수직 계열을 구축한 것에 모자라, 한동훈 장관에게 타 부처 공직자 검증 권한까지 쥐여주면서 그야말로 법무부를 '상왕 부처'로 만들려고 한다"며 "대체 무슨 권한이 있어서 법무부가 모든 부처의 상급 기관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법사위 소속 김용민 의원은 기자회견 후 취재진과 만나 "법무부에 근무하는 사람 대부분이 검사로, 실·국장이 모두 현직 검사들"이라며 "검찰과 법무부는 분리가 안 돼 법무부가 인사 검증을 한다는 것은 검찰이 모든 공무원의 인사 검증을 직접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배 의원은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인사시스템이 '인사혁신처-법무부-경찰'이라는 다원화된 채널 속에서 가동될 수 있게 된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한 점에 대해 "그런 의견은 있을 수 있다"면서도 "그럼 법안을 내고 법을 고쳐라. 왜 법에 의하지 않은 무법을 하려고 하느냐"고 비판했다.

binz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