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미 초등학교 총기난사 참사에 "총기 로비에 맞서달라"(종합)

송고시간2022-05-25 11:41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텍사스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참극과 관련 미국인들에게 총기 단체의 로비에 맞서 합리적인 총기법 개정안이 통과되도록 의회에 압력을 가해달라고 요청했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대국민 담화를 통해 "국가로서 우리는 언제 신의 이름으로 총기 로비에 맞설 것인지 물어야 한다"며 총기 규제 강화와 합리적인 총기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총기법을 개정해 총기 구매 연령을 18세에서 21세로 올려야 한다는 여론이 많지만, 총기 관련 로비 단체에 번번이 막히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국민담화서 총기규제 필요성 강조…"18세가 총기 구매 가능한 건 잘못"

"왜 유독 미국에서만 대규모 총기 참사 일어나나" 탄식도

텍사스 초등학교 총기난사 추모 조기 내건 백악관
텍사스 초등학교 총기난사 추모 조기 내건 백악관

(워싱턴DC AFP=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 24일(현지시간) 텍사스주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피해자를 추모하는 조기(弔旗)가 게양돼있다. 이날 텍사스주 유벨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18세 남성이 총기를 난사해 학생 14명과 교사 1명이 사망했다. 이 남성은 현장에서 사살됐다. 미국에서는 올해 유치원과 초·중등 교육시설(K-12)에서 최소 30번의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2022.5.25 alo95@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텍사스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참극과 관련 미국인들에게 총기 단체의 로비에 맞서 합리적인 총기법 개정안이 통과되도록 의회에 압력을 가해달라고 요청했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대국민 담화를 통해 "국가로서 우리는 언제 신의 이름으로 총기 로비에 맞설 것인지 물어야 한다"며 총기 규제 강화와 합리적인 총기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8세 청소년이 총기를 살 수 있다는 생각은 잘못된 것"이라며 "얼마나 많은 학생이 전쟁터처럼 학교에서 친구들이 죽는 것을 봐야 하느냐"고 탄식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상식적인 총기 법을 방해하거나 지연시키는 사람들을 잊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은 행동할 때"라고 강조했다.

미국에서는 18세 이상이면 총기를 구매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총기법을 개정해 총기 구매 연령을 18세에서 21세로 올려야 한다는 여론이 많지만, 총기 관련 로비 단체에 번번이 막히고 있다.

이날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에서 총기를 난사한 범인도 18세 고등학생이었다. 범인은 이 지역 롭 초등학교에 난입해 총기를 마구 쐈고, 어린이 18명과 성인 3명이 사망했다. 라모스는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

지난 14일 뉴욕주 버펄로 동부 흑인 주거 지역의 한 슈퍼마켓에서 10명이 숨지고 3명이 다친 총기 난사 사건의 범인도 18세 백인 남성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른 나라에도 갈등이 있고, 정신 건강에 문제가 있거나 뭔가를 상실한 사람들이 있지만 이런 종류의 대규모 총격 사건은 전 세계 어디에서도 거의 일어나지 않는다"고 말하며 미국의 상황을 개탄했다.

이어 2013년 샌디 훅 초등학교에서 벌어진 총기 난사 사건 이후 학교 내에서 900건이 넘는 총격 사건이 보고됐다며 "왜 우리는 '대학살'과 함께 살려고 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에 있으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길 바란다"며 "피해자의 부모는 다시는 자녀를 볼 수 없다"며 비통함을 드러냈다.

한편,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이번 사건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며 이번 총격의 희생자를 애도하는 조기 게양도 지시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무분별한 폭력에 따른 희생자들을 기리는 의미"라고 밝혔다.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텍사스 총기난사에 격노한 바이든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텍사스 총기난사에 격노한 바이든

(워싱턴DC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앞·79)이 24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질 바이든(70) 여사가 지켜보는 가운데 텍사스주 한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그는 "이런 일은 미국 이외 세계에선 매우 드물게 일어난다. 왜인지 아느냐?"면서 "우리는 도대체 언제 총기 로비에 맞설 것인지 스스로 물어야 한다. 이 아픔을 행동으로 옮겨야 할 때"라며 분노를 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일 순방을 떠나기 이틀 전 뉴욕 버펄로에서 일어난 총기 난사 피해자의 유가족을 만난 바 있다. 2022.5.25 alo95@yna.co.kr

laecorp@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WLm58XTH-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