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기념품 1호' 시계 전달…'깐부' 오영수 "집무실 참 소박"(종합)

송고시간2022-05-25 16:51

beta

지난 10일 취임 후 최초로 제작된 대통령 기념품인 '윤석열 대통령 기념시계'가 25일 공개됐다.

대통령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취임 후 기념품 1호"라며 "시계 디자인은 윤 대통령의 실사구시 철학을 반영해 심플하면서 실용성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게임기를 사려고 3년간 모은 용돈 50만원을 기부해 화제를 일으킨 육지승(9) 어린이를 비롯해 '오징어 게임'의 '깐부 할아버지'로 유명한 배우 오영수(77) 씨, 장애 극복 후 피트니스 선수로 재기에 성공한 김나윤(29) 선수, 매년 익명으로 1억원씩 기부해온 박무근(72) 씨 등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尹대통령 기념시계 공개…'취임식 참석' 국민대표 20인에 전달

함께 집무실 둘러봐…반려견 사진 보여주며 "한번봐야 스트레스 풀려"

윤석열 대통령 기념시계
윤석열 대통령 기념시계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지난 10일 취임 후 최초로 제작된 대통령 기념품인 '윤석열 대통령 기념시계'가 25일 공개됐다.

대통령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취임 후 기념품 1호"라며 "시계 디자인은 윤 대통령의 실사구시 철학을 반영해 심플하면서 실용성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시계 앞면에는 '대통령 윤석열'이라는 서명과 함께 봉황 무늬가, 뒷면에는 대통령 취임식부터 슬로건으로 써온 '다시 대한민국! 새로운 국민의 나라'가 새겨졌다.

역대 대통령은 자신의 명의로 기념시계를 제작해왔다. 문재인 전 대통령 기념시계의 경우 '이니시계'로 불리며 인기를 끌기도 했다.

한눈에 보는 전 현직 대통령 기념 시계
한눈에 보는 전 현직 대통령 기념 시계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기념품 1호인 대통령 기념시계(왼쪽 맨위)가 25일 공개됐다.
시계 앞면에는 '대통령 윤석열'이라는 서명과 함께 봉황 무늬가, 뒷면에는 대통령 취임식부터 슬로건으로 써온 '다시 대한민국! 새로운 국민의 나라'가 새겨졌다.
사진 맨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윤석열 대통령, 문재인, 박근혜, 이명박,노무현, 김대중, 김영삼, 노태우, 전두환,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시계. 2022.5.25 [대통령실 제공 및 연합뉴스 자료사진] jeong@yna.co.kr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지난 10일 취임식에서 함께 연단에 오른 '국민희망대표' 20인을 초청해 기념시계를 선물했다.

게임기를 사려고 3년간 모은 용돈 50만원을 기부해 화제를 일으킨 육지승(9) 어린이를 비롯해 '오징어 게임'의 '깐부 할아버지'로 유명한 배우 오영수(77) 씨, 장애 극복 후 피트니스 선수로 재기에 성공한 김나윤(29) 선수, 매년 익명으로 1억원씩 기부해온 박무근(72) 씨 등이다.

윤 대통령은 "취임식 날 와줘서 정말 고맙다"며 "마침 기념품이 처음 나와서 여러분이 1호로 받는 것이다. 날짜·숫자를 빼고 심플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 집무실이라고 그래서 좀 으리으리할 줄 알았는데 다른 데랑 똑같죠?"라고 말하자 참석자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육지승 어린이가 "모든 어린이가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주세요"라고 말하자 윤 대통령은 "그래요. 할아버지가 열심히 할게"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참석자 손목에 기념시계를 채워준 뒤 "집무실 구경시켜드릴게요"라며 직접 안내에 나섰다.

윤 대통령은 집무실 안쪽 의자를 가리키며 "저쪽에 앉아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쪽에 앉았다"며 "정상회담을 하려고 소파를 들여놨다. 원래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오영수 씨는 전날 방송에서 개방된 청와대 집무실을 봤다면서 "오늘 여기에 와서 보니까 비교하는 것이 우습지만 참 소박하고 아름답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집무실에 걸린 김현우 작가의 '퍼시잭슨 수학드로잉'이라는 작품을 소개하기도 했다. 김 작가는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다.

윤 대통령은 "작년에 서울대 반도체공학연구소를 갔는데 반도체 원천 기술을 미국이 다 갖고 있다고 하더라. 원천 기술이 수학에서 나오는데 세계 어느 나라도 수학 실력을 미국이 따라갈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이 그림을 사서 반도체공학연구소에 기증하려고 그랬더니 선거법상 기부행위가 된다고 해서 선거 다 끝나고 최근에 산 것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다운증후군이 있는 정신지체 장애인에 대해 대통령이든 우리나라 최고 엘리트 공학도든 늘 관심을 가지라는 뜻"이라며 "바이든 대통령도 여기 와서 이 그림을 봤다"고 말했다.

국민희망대표에 집무실 소개해주는 윤 대통령
국민희망대표에 집무실 소개해주는 윤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민희망대표 초청 대통령 취임 기념 시계 증정식을 마친 뒤 오찬에 앞서 배우 오영수 씨를 비롯한 참석자들에게 집무실을 둘러보며 설명해주고 있다. 2022.5.25 seephoto@yna.co.kr

집무실 책상 뒤에 걸린 윤 대통령의 반려견 사진들을 소개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집 강아지다. 유기견 토리고, 쟤는 우리 막내 강아지 써니"라며 "일하다가 한 번씩 봐야 스트레스도 풀린다"고 말했다.

한 참석자가 '강아지가 집무실에 온 적이 있느냐'고 묻자 윤 대통령은 "여기는 아직 안 와봤다. 언제 한번 주말에 데려올까 싶기도 한데, 여기 와서 오줌 쌀까 봐…"라고 말하자 장내엔 폭소가 터졌다.

윤 대통령은 "청와대에 한번 가보신 분이 있느냐"고 묻기도 했다. 이에 참석자들 답변이 없자 "아직 당첨이 안 된 모양이에요?"라고 웃으며 되물은 뒤 "한두 달 지나면 언제든지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dh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7iT0ZDGoio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