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그룹, 미래항공 모빌리티 테크데이서 AAM 비전·방향성 공개

송고시간2022-05-25 09:38

beta

현대차그룹은 25일 경기도 고양의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미래 항공 관련 학회 관계자와 교수, 대학생 등 100여명을 초청해 '미래 항공 모빌리티(AAM) 테크데이 2022'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AAM은 기존 현대차그룹이 추진하겠다고 밝힌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에서 더 나아가 지역 간 항공 모빌리티(RAM)까지 포괄하는 개념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학회 관계자·교수·대학생 등 100여명 초청

수소연료전지 활용 '멀티콥터 드론' 첫 선

현대차, 'AAM 테크데이 2022' 개최
현대차, 'AAM 테크데이 2022' 개최

(서울=연합뉴스) 현대자동차그룹이 25일 경기도 고양시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AAM 테크데이 2022' 행사를 열고 미래 항공 모빌리티(AAM) 비전을 소개했다. 사진은 AAM 테크데이 2022에서 최초 공개한 수소연료전지 및 배터리 하이브리드 기반 멀티콥터 '프로젝트N' 기체. 2022.5.25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현대차그룹은 25일 경기도 고양의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미래 항공 관련 학회 관계자와 교수, 대학생 등 100여명을 초청해 '미래 항공 모빌리티(AAM) 테크데이 2022'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AAM은 기존 현대차그룹이 추진하겠다고 밝힌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에서 더 나아가 지역 간 항공 모빌리티(RAM)까지 포괄하는 개념이다.

UAM 사업의 초점이 도심 내 운행되는 수직 이착륙 기체 개발에 맞춰져 있다면 RAM은 주요 도시·지역 간 이동을 위한 친환경 기체 개발 영역을 의미한다.

이날 행사는 미래 항공 분야 우수 연구개발 인력을 육성하고자 마련됐다는 게 현대차그룹의 설명이다.

현대차그룹은 행사에서 기존 사업영역인 UAM을 넘어 RAM으로 진출하게 된 배경과 목적을 발표하는 한편 미국의 UAM 법인인 슈퍼널과의 협업을 통한 사업 및 연구개발 시너지 방안도 소개했다.

참석자들과 AAM 자율주행 기술, 전동화 시스템, 기체 콘셉트, 이착륙 장치 기술 개발 현황 등을 공유하고 질의응답도 진행했다.

개발자 채용 과정과 복지, 조직 문화 등을 소개하는 직무 상담 부스도 마련했다.

현대차, 'AAM 테크데이 2022' 개최
현대차, 'AAM 테크데이 2022' 개최

(서울=연합뉴스) 현대자동차그룹이 25일 경기도 고양시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AAM 테크데이 2022' 행사를 열고 미래 항공 모빌리티(AAM) 비전을 소개했다. 사진은 AAM 테크데이 2022에서 최초 공개한 수소연료전지 및 배터리 하이브리드 기반 멀티콥터 '프로젝트N' 기체. 2022.5.25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특히 연구 목적으로 개발된 멀티콥터 드론 '프로젝트N'의 성과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프로젝트 N 기체 실물 전시와 가상현실(VR) 형식의 AAM 비행 체험도 진행했다.

프로젝트N 기체는 배터리를 쓰는 일반적인 UAM 기체와 달리 수소 연료시스템과 배터리를 동시에 이용함으로써 더욱 먼 거리를 효율적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다.

현대차그룹은 동력 테스트와 거듭된 비행 시험을 거쳐 수소 에너지를 활용한 RAM 기체 실증에 성공했다.

지난 2월 감항인증(항공기 비행 안전성을 정부 기관으로부터 검증받는 절차)을 통과해 국내 최초 수소연료전지 항공기로 등록됐다. 직경은 6m, 최대 이륙중량은 700㎏이다.

신재원 현대차그룹 AAM본부 사장은 행사에서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개발 경험, 자율주행 등 첨단 자동차 기술과 대량 생산 노하우 등을 바탕으로 경쟁사 대비 혁신적이면서도 안전한 기체를 시장에 내놓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앞으로 글로벌 AAM 산업을 활성화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min2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