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중·러 군용기 카디즈 진입에 외교채널로 유감 표명

송고시간2022-05-25 08:01

beta

외교부는 25일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전날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 진입한 것에 대해 외교채널을 통해 유감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중국·러시아 군용기의 카디즈 진입과 관련해 외교채널을 통해 중국과 러시아 측에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고 말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 56분께 중국 군용기(H-6 폭격기) 2대가 이어도 서북방 126km에서 카디즈에 진입해 동해상으로 이동한 뒤 오전 9시 33분께 카디즈 북쪽으로 이탈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외교부는 25일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전날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 진입한 것에 대해 외교채널을 통해 유감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카디즈 침범한 러시아 전략 폭격기 Tu-95
카디즈 침범한 러시아 전략 폭격기 Tu-95

(러시아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Tu-95 전략 폭격기가 24일 중국 공군기와 합동으로 아시아ㆍ태평양 지역 정찰 훈련에 나서고 있다. 러시아와 중국 공군기들은 이날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 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2.05.25 jsmoon@yna.co.kr

외교부 당국자는 "중국·러시아 군용기의 카디즈 진입과 관련해 외교채널을 통해 중국과 러시아 측에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고 말했다.

또 "중국 및 러시아 군용기의 카디즈 진입에 대해 국방부와 관련 정보를 공유하면서 긴밀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 56분께 중국 군용기(H-6 폭격기) 2대가 이어도 서북방 126km에서 카디즈에 진입해 동해상으로 이동한 뒤 오전 9시 33분께 카디즈 북쪽으로 이탈했다.

이들 중국 군용기 2대는 이후 오전 9시 58분께 동해 북쪽 지역에서 러시아 군용기 4대(TU-95 폭격기 2대, 전투기 2대)와 합류했다가 오전 10시 15분께 카디즈를 이탈했다.

또 오후 3시 40분께에는 카디즈 외곽에서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 6대(중4, 러2)가 다시 포착됐다.

중국 및 러시아 군용기의 카디즈 진입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한국과 일본 순방이 끝나는 날에 맞춰 이뤄졌다는 점에서 의도적 무력시위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됐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