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첼시 인수 마무리 단계로…EPL, '새 주인' 보얼리 컨소시엄 승인

송고시간2022-05-25 07:06

beta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첼시의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는 모양새다.

EPL 사무국은 2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프리미어리그 이사회는 토드 보얼리-클리어레이크 캐피털 컨소시엄의 첼시 인수를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첼시는 이달 초 여러 후보 중 보얼리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에 구단을 매각하기로 합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첼시 로고
첼시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첼시의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는 모양새다.

EPL 사무국은 2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프리미어리그 이사회는 토드 보얼리-클리어레이크 캐피털 컨소시엄의 첼시 인수를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컨소시엄이 소유주·이사진 테스트(Owners' and Directors' test)를 통과했다. 첼시는 인수 절차 완료에 필요한 라이선스를 얻기 위해 정부와 협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첼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매물로 나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인 구단주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영국 등의 제재 명단에 오르는 등 압박을 받았고, 3월 초 구단 매각을 발표했다.

첼시는 이달 초 여러 후보 중 보얼리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에 구단을 매각하기로 합의했다. 입찰액은 42억5천만파운드(약 6조7천억원)다.

이 컨소시엄은 미국 메이저리그(MLB) LA 다저스 공동 구단주인 보얼리가 이끌고 클리어레이크 캐피털이 지원한다.

LA 다저스의 공동 소유주인 미국의 억만장자 마크 월터, 스위스의 억만장자 한스요르그 위스도 투자자다.

새 구단주를 결정한 뒤에도 첼시는 난항을 겪었다.

아브라모비치가 매각 대금을 챙기게 될 것을 우려한 영국 정부의 승인을 받지 못한 탓이다.

하지만 영국 BBC는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라이선스 발급에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인수 절차가 완료되면 첼시는 선수단 구성 등 새 시즌 준비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