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헤어질 결심' 박해일 "인생에서 이런 역할 있었나 싶었죠"

송고시간2022-05-25 02:29

beta

제75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에서 주연한 박해일은 박찬욱 감독과 첫 만남에 대해 이렇게 회고했다.

그는 24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살인의 추억'에서 용의자 이미지가 너무 강해 탈피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는데, 경찰 역할을 한 번도 맡은 적이 없었다"며 "감독님이 구현하려는 형사 캐릭터가 너무나 신선했다"고 말했다.

박해일은 이날 국내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해준의 감정과 상황을) 다 알고 연기하지는 않았다"며 "하지만 감독님이 익숙한 연기를 원하는 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75회 칸영화제 경쟁작 주연…"'박찬욱의 마법' 경험해"

"꼭 한 번 와보고 싶던 영화제…오래도록 꺼내 볼 것"

영화 '헤어질 결심' 주연 배우 박해일
영화 '헤어질 결심' 주연 배우 박해일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칸[프랑스]=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박찬욱 감독님을 만났을 때 30분간 쉬지 않고 작품 이야기를 해주셨어요. 그때 든 생각은 '내 인생에서 이런 역할이 있었나'였습니다."

제75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에서 주연한 박해일은 박찬욱 감독과 첫 만남에 대해 이렇게 회고했다.

그는 24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살인의 추억'에서 용의자 이미지가 너무 강해 탈피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는데, 경찰 역할을 한 번도 맡은 적이 없었다"며 "감독님이 구현하려는 형사 캐릭터가 너무나 신선했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작품 중에 형사 영화가 많지만 대부분 형사를 거칠고 폭력적으로 묘사하잖아요. 하지만 '헤어질 결심' 주인공 해준은 예의 바르고 친절하고 깔끔한 사람이에요. 폭력을 안 쓰면서 범죄 사건을 해결하려고 하는 이 캐릭터에 굉장히 도전해보고 싶었습니다. 저라는 배우를 통해 기존 통념을 깨려는 욕심도 있었고요."

박해일은 '헤어질 결심'에서 변사사건을 수사하면서 사망자의 아내이자 용의자인 서래(탕웨이 분)와 사랑에 빠지는 엘리트 형사 해준을 연기했다. 단정한 옷매무새처럼 프로페셔널하면서도 결벽적인 인물이다. 용의자에게 마음을 빼앗기는 바람에 내적 갈등에 빠지기도 한다.

영화 '헤어질 결심' 속 박해일
영화 '헤어질 결심' 속 박해일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해일은 이날 국내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해준의 감정과 상황을) 다 알고 연기하지는 않았다"며 "하지만 감독님이 익숙한 연기를 원하는 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연기하면서 정답이 뭘까 고민하고 힘겨웠던 순간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자아를 내려놓으니까 박 감독님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더 잘 들리더라고요. 덕분에 집중도 더 잘 되고 결과물도 나왔죠. 마법 같은 경험이었습니다. 그게 박찬욱의 마법이 아닌가 생각해요."

하지만 그는 박 감독이 만나자는 전화를 받았을 때만 해도 캐스팅 제안을 받으리라고는 꿈에도 상상조차 하지 못 했다고 한다. 심지어 박 감독과는 만날 일이 많지 않으리라 생각했다고.

"이상하게 절 캐스팅할 거라는 생각은 전혀 하지 못했습니다. 전화를 받았던 순간 '내가 뭘 잘못했나?' 생각도 들었고요. 하하. 그렇게 만난 자리에서 감독님이 '해일씨, 나랑 작품 하나 합시다'라고 하셨어요. 행운 같은 기회를 얻게 된 거죠."

그는 "감독님과 작품을 같이 한 게 아직도 믿기지 않을 정도로 행운이라 생각한다"며 "그동안 박 감독님 작품에 참여한 배우들과 내가 잘 섞이도록 하는 게 가장 큰 도전이었다"고 했다.

'괴물', '연애의 목적', '최종병기 활', '은교', '남한산성' 등 다양한 영화를 통해 여러 얼굴을 보여준 박해일이지만 특히 이번 작품을 통해 자신에게도 낯선 자기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해준에게 주어진 상황 자체가 낯설어서 일반적인 감정이 나오기 어렵더라"며 "애를 먹은 장면에서 '오케이'를 받으니까 말로는 정의할 수 없는 감정을 경험한 듯한 느낌이었다"고 회상했다.

영화 '헤어질 결심' 속 박해일
영화 '헤어질 결심' 속 박해일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해일이 경쟁 부문 진출작으로 칸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칸영화제가 다들 그렇게 좋은 데라고 하니까 '그렇게 좋은 덴가' 싶었다"면서 "기회가 된다면 나도 꼭 한번 가보자는 생각이 있었다"며 웃었다.

"막상 와 보니, 영화제의 권위라는 게 이런 거구나 하는 걸 느꼈습니다. 함께한 동료 배우들이 모두 인정받는 느낌이었어요. 더 깊고 넓은 생각을 가지고 다음 작품을 해나가는 데 있어서 자양분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배우가 아니더라도 자연인 박해일로서도, 이 기억을 오랫동안 앨범에 끼워 넣고 꺼내 보고 싶습니다"

ramb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3RM96DqdQc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