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우크라 "마리우폴서 부패한 시신 200여 구 발견"

송고시간2022-05-25 01:51

beta

러시아 군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부패한 시신 200여 구가 발견됐다고 마리우폴 시 관계자가 밝혔다.

AP 통신에 따르면 페트로 안드류센코 마리우폴 시장 보좌관은 24일(현지시간)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무너진 아파트의 잔해를 정리하던 작업자들이 시신 200여 구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안드류센코 보좌관은 "무너진 아파트 지하에서 발견된 시신들은 부패한 상태였다"며 "인근 지역에 악취가 퍼졌다"고 적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조우스탈 빠져나온 우크라군 몸수색하는 러시아군
아조우스탈 빠져나온 우크라군 몸수색하는 러시아군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러시아 군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부패한 시신 200여 구가 발견됐다고 마리우폴 시 관계자가 밝혔다.

AP 통신에 따르면 페트로 안드류센코 마리우폴 시장 보좌관은 24일(현지시간)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무너진 아파트의 잔해를 정리하던 작업자들이 시신 200여 구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안드류센코 보좌관은 "무너진 아파트 지하에서 발견된 시신들은 부패한 상태였다"며 "인근 지역에 악취가 퍼졌다"고 적었다.

이어 "현지 주민들은 시신 수습에 협조하기를 거부했으며, 러시아 재난 당국은 현장을 떠났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길거리의 임시 시신 안치소에는 엄청난 수의 시신이 놓여있다"며 "도시가 거대한 공동묘지로 변했다"고 전했다.

마리우폴은 2014년 러시아가 무력으로 병합한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와 친러 분리주의 반군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을 연결하는 요충지다.

러시아 군은 개전 직후부터 마리우폴을 함락하기 위해 포위 공격을 이어갔다.

우크라이나 군은 80일 가량 끈질기게 항전했으나 지난 21일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저항하던 마지막 병력이 투항하면서 마리우폴은 완전히 러시아 군의 손에 넘어갔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 군이 마리우폴을 포위 공격하는 동안 적어도 2만 명 이상의 민간인이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마리우폴 항의 지뢰 제거 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흑해함대 전문가들과 공병이 마리우폴항 구역의 지뢰를 제거했다면서 항구로 이어지는 아조우(아조프)해 해안 지역에 매설된 지뢰들을 제거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마리우폴 항에서 모두 1만2천 개 이상의 폭발 장치와 무기가 발견됐다고 덧붙였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