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영길 "명량대첩 준비하는 이순신의 마음…기회를 달라"

송고시간2022-05-24 17:42

beta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는 24일 "충무공 장군의 마음가짐으로, 명량대첩을 준비하는 심경으로 선거 운동을 하고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송 후보는 이날 오후 연합뉴스TV '뉴스 1번가'에 출연해 "이순신 장군이 왜적과 싸울 때 조정의 도움을 받는 게 아니라 선조가 데려다가 매를 때렸지 않느냐. 맞고도 다시 나와 '신에게 아직 열두 척이 있고 순신이 죽지 않았습니다' 이런 심정으로 뛰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후보는 "용산 문제, 부동산 문제를 해결하고 한강을 시민들께 돌려드리겠다"며 "윤석열 정부를 위해서라도, 국민통합과 서울의 새로운 발전을 위해서라도 준비된 저 송영길에게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마포구 유세에서 지지 호소하는 송영길 후보
마포구 유세에서 지지 호소하는 송영길 후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 앞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왼쪽은 노웅래 의원. 2022.5.23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는 24일 "충무공 장군의 마음가짐으로, 명량대첩을 준비하는 심경으로 선거 운동을 하고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송 후보는 이날 오후 연합뉴스TV '뉴스 1번지'에 출연해 "이순신 장군이 왜적과 싸울 때 조정의 도움을 받는 게 아니라 선조가 데려다가 매를 때렸지 않느냐. 맞고도 다시 나와 '신에게 아직 열두 척이 있고 순신이 죽지 않았습니다' 이런 심정으로 뛰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송 후보 자신이 컷오프(공천 배제)됐다가 당 비상대책위원회의 결정으로 국민 경선을 통해 구사일생으로 선출된 후보라는 점을 강조하는 취지로 해석된다.

송 후보는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를 겨냥해 "3선을 했는데 굳이 4선을 시킬 필요가 있느냐. 특별한 성과나 4선을 시켜야 할 합당한 이유를 발견하기 어렵다는 게 시민들의 의견"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부도 위기의 인천을 구하고 글로벌 시티로 만든 성과도 있고, 5선 국회의원과 당 대표를 거쳐 정치적 외교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송 후보는 이날 오전 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에 대해선 "심정이 이해가 간다"며 "민주당이 지난 대선에서 패배했지만, 강한 야당이 있어야 강한 여당이 있는 것처럼 여야 간 균형이 있어야 나라가 발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의 리더쉽이 취약하다 보니 (내부적 문제가) 하나씩 정리되지 못한 게 있고, 저희가 반성해야 할 점도 있다"고 덧붙였다.

몇몇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는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에 대해선 "여러 어려운 언론지형과 집중적으로 이 후보를 공격하는 세력들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겨낼 거라고 본다"고 했다.

최근 '민영화 반대 운동'을 펼쳐 국민의힘으로부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점에 대해선 "선제적으로 예방적 조치를 말한 것"이라며 "그런 거로 고발을 하면 정치하는 집단이 맞느냐"고 비판했다.

송 후보는 "용산 문제, 부동산 문제를 해결하고 한강을 시민들께 돌려드리겠다"며 "윤석열 정부를 위해서라도, 국민통합과 서울의 새로운 발전을 위해서라도 준비된 저 송영길에게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binzz@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mEeSW7f8h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