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목사가 10여 년간 보육원생들에 성폭력 일삼아…파직해야"

송고시간2022-05-24 18:03

beta

10여 년에 걸쳐 보육원생들을 대상으로 성폭력과 학대 행위를 일삼은 의혹을 받는 목사를 엄벌하라고 기독교단체 등이 해당 교단에 촉구했다.

기독교반성폭력센터는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기독교대한성결교회는 보육시설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성적 학대 등을 저지른 의혹을 받는 서울강서지방회 소속 목사 A모 씨를 파직하고 출교 처분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공동성명에서 "A 목사는 지난 과오를 회개하고 피해자들에게 사죄해야 한다"며 "기독교대한성결교회와 강서지방회는 정의로운 (교회)재판을 통해 가해자 A씨에게 파직과 출교의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독교단체 및 시민사회단체 "학대 의혹 목사 파직·출교해야"
기독교단체 및 시민사회단체 "학대 의혹 목사 파직·출교해야"

(서울=연합뉴스) 안정훈 기자 = 10여 년에 걸쳐 보육원생들을 대상으로 성폭력과 학대 행위를 일삼은 의혹을 받는 목사를 엄벌하라고 기독교단체 등이 해당 교단에 촉구했다.

기독교반성폭력센터는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기독교대한성결교회는 보육시설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성적 학대 등을 저지른 의혹을 받는 서울강서지방회 소속 목사 A모 씨를 파직하고 출교 처분하라"고 요구했다.

A씨는 1973년부터 경기도의 한 보육원에서 전도사로 일하면서 1985년까지 보육원에서 생활하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성폭행하거나 구타하는 등 학대 행위를 했다고 반성폭력센터는 주장했다.

당시 보육원생은 26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9명이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했다는 게 센터의 설명이다.

A씨는 현재 경기도의 한 교회에서 은퇴 목사 신분으로 활동하고 있다. A씨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한다는 입장을 보이기도 했으나, 관련 의혹이 방송을 통해 알려진 뒤 "그런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피해자 3명도 참석했다.

초등학교 입학 전부터 학대를 당했다는 한 피해자는 "A씨가 하나님의 사랑을 말해야 할 목사직을 맡는 건 말이 안 된다"며 "진심 어린 사과를 하고 목사직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교회개혁실천연대, 한국여성의전화, 고아권익연대 등 단체도 기자회견에 함께했다.

이들 단체는 공동성명에서 "A 목사는 지난 과오를 회개하고 피해자들에게 사죄해야 한다"며 "기독교대한성결교회와 강서지방회는 정의로운 (교회)재판을 통해 가해자 A씨에게 파직과 출교의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손문숙 한국여성의전화 팀장은 "교단 내 성폭력 등 여성에 대한 폭력의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수립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hu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