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인 성폭행 혐의 전직 프로야구 선수 항소심서 집유로 감형

송고시간2022-05-24 16:12

beta

노래방에서 지인을 성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법정 구속된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항소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로 감형받았다.

수원고법 형사2-1부(왕정옥 김관용 이상호 고법판사)는 24일 A씨의 강간 등 혐의 사건 항소심에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각 범행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자들이 받은 충격 등은 불리한 정상"이라며 "다만 피고인이 범행을 반성하고, 이 법원에 이르러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하지 않은 점, 동종전과가 없는 점은 유리한 정상"이라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노래방에서 지인을 성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법정 구속된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항소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로 감형받았다.

수원고법 전경
수원고법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고법 형사2-1부(왕정옥 김관용 이상호 고법판사)는 24일 A씨의 강간 등 혐의 사건 항소심에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또 보호관찰 4년, 사회봉사 120시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 취업제한 3년 등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각 범행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자들이 받은 충격 등은 불리한 정상"이라며 "다만 피고인이 범행을 반성하고, 이 법원에 이르러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하지 않은 점, 동종전과가 없는 점은 유리한 정상"이라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2020년 5월 17일 자정께 경기 하남시의 노래방 등에서 지인 B씨 등을 성폭행하거나 추행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3년 6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A씨는 서울과 지방 구단에서 투수로 뛰었고, 1년간 코치 생활을 한 바 있다.

young8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