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IPEF 형성과정서 中과 소통할 것…中견제 시각 동의못해"

송고시간2022-05-24 16:27

beta

외교부는 24일 "정부는 이번에 출범하는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가 대중 견제라는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IPEF 출범과 관련해서 중국의 여러 가지 입장을 우려를 전제로 많은 말씀을 하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미국과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아세안 국가가 참여해 23일 공식 출범한 IPEF는 미국 주도의 무역 질서 설정을 위한 협의체라는 평가여서 대중국 견제의 성격이 있다는 분석이 있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달 내 외교부 내 인태전략TF·IPEF팀 신설

윤대통령, IPEF 참여 선언…"한국도 책임 다 할 것"(CG)
윤대통령, IPEF 참여 선언…"한국도 책임 다 할 것"(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외교부는 24일 "정부는 이번에 출범하는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가 대중 견제라는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IPEF 출범과 관련해서 중국의 여러 가지 입장을 우려를 전제로 많은 말씀을 하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번 IPEF가 지향하는 바가 '앞으로 새롭게 펼쳐질 인도-태평양 질서 속에서 어떻게 하면 미래 성장을 담보하고 새로운 먹거리를 찾을 것인가'라는 근본적 고민에서 시작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대한민국을 포함해서 여러 (참여) 국가는 경제적인 측면에서 특히 중국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를 가지고 있다"면서 "향후 IPEF 규범 형성 과정 등에서 중국과도 긴밀하게 상호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과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아세안 국가가 참여해 23일 공식 출범한 IPEF는 미국 주도의 무역 질서 설정을 위한 협의체라는 평가여서 대중국 견제의 성격이 있다는 분석이 있었다.

이에 우리의 IPEF 참여가 새로운 한중 갈등 요소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일각에서 제기되자, 외교부가 적극적으로 선을 그은 것이다.

한편 외교부는 이번 한미정상회담 논의의 후속 조치를 위해 부내에 인태전략팀과 IPEF팀을 조만간 신설할 계획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미 정상 차원에서 글로벌 포괄적 전략 동맹을 제시했고 동맹의 지평을 넓혀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으니 실무적 차원에서 이를 지원하기 위해 수립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태전략팀과 IPEF는 이번 달 내 출범을 목표로 하며 각각 외교부 내 북미국과 양자경제외교국에 설치될 예정이다.

이 당국자는 "인태전략팀은 우리의 인태전략을 수립해 검토하는 것을 실무적으로 총괄한다"며 "북미국에 설치되지만 인태지역 포괄 범위가 아세안, 미주, 오세아니아까지 포함되기 때문에 다른 지역국 등과 유기적으로 업무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IPEF팀에 대해선 "IPEF 국내 논의와 관련한 대외정책 주무 부서"라며 "분야별 검토 작업도 유관 부처와 소통하면서 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ki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