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혁, 43년 만에 한국 남자 대학부 100m 기록 경신…10초18

송고시간2022-05-24 16:02

beta

이준혁(21·한국체대)이 한국 육상 남자 대학부 100m 기록을 43년 만에 바꿔놨다.

이준혁은 24일 전라북도 익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77회 전국대학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100m 결선에서 10초18로 우승했다.

10초18은 고(故) 서말구 해군사관학교 교수가 동아대 재학 중이던 1979년 9월 9일 멕시코시티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에서 세운 10초34를 0.16초 당긴 '한국 대학 신기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정미는 여자 100m 선수 기준 역대 3위…11초61

한국 육상 남자 대학부 100m 기록 세운 이준혁(오른쪽 세 번째)
한국 육상 남자 대학부 100m 기록 세운 이준혁(오른쪽 세 번째)

[대한육상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이준혁(21·한국체대)이 한국 육상 남자 대학부 100m 기록을 43년 만에 바꿔놨다.

이준혁은 24일 전라북도 익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77회 전국대학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100m 결선에서 10초18로 우승했다.

10초18은 고(故) 서말구 해군사관학교 교수가 동아대 재학 중이던 1979년 9월 9일 멕시코시티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에서 세운 10초34를 0.16초 당긴 '한국 대학 신기록'이다.

이준혁이 레이스를 펼칠 때 등 뒤로 바람이 초속 2m로 부는 행운도 따랐다. 육상 100m는 바람이 초속 2m 이하로 불 때만 '공식 기록'으로 인정한다.

정확히 바람이 초속 2m로 측정돼, 이준혁의 기록은 '한국 대학 신기록'으로 인정받았다.

한국 육상 남자 대학부 100m 기록 세운 이준혁
한국 육상 남자 대학부 100m 기록 세운 이준혁

[대한육상연맹·STN스포츠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이준혁은 남자 100m 한국기록(10초07) 보유자 김국영(31·광주광역시청)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10초1대에 진입한 스프린터가 됐다.

선수 기준 한국 남자 100m 3위는 10초27의 이규형이다.

이날 2위는 10초32에 레이스를 펼친 이재성(21·한국체대)이 차지했다.

서울대 스프린터 박다윤
서울대 스프린터 박다윤

[박다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여자 대학부 400m에서는 이가은(영남대)이 58초94로 1위에 올랐다.

'서울대 새내기 스프린터' 박다윤은 지난해 인천체고 재학 중에 세운 개인 최고 56초11보다 3초 이상 느린 59초78로 2위를 했다.

같은 장소에서 열린 2022 KTFL 전국실업육상경기 시리즈대회 여자 100m에서는 유정미(안동시청)가 11초61로 정상에 올랐다.

11초61은 '선수 기준' 한국 육상 여자 100m 3위 기록이다.

이영숙이 1994년 11초49의 한국 기록을 세웠고, 2009년 김하나가 11초59로 선수 기준 역대 2위 기록을 작성했다.

유정미는 개인 최고 11초63의 기록을 보유한 강다슬(광주광역시청)을 제치고, 3위로 올라섰다.

이번 대회에 강다슬은 출전하지 않았다.

멀리뛰기 강자였던 유정미가 100m에서도 11초61의 놀라운 기록을 세우면서, 강다슬의 독주 체제에 제동을 걸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