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지윤, 종아리 부상으로 여자배구 대표팀 하차…고예림 합류

송고시간2022-05-24 14:42

beta

레프트 정지윤(21·현대건설)이 종아리 부상을 당해 2022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를 준비하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에서 하차했다.

다른 현대건설 레프트 고예림(28)이 대체 선수로 뽑혔다.

현대건설 구단은 24일 "정지윤은 팀에서 재활하고, 고예림이 대표팀에 합류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상으로 VNL 출전이 불발된 정지윤
부상으로 VNL 출전이 불발된 정지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레프트 정지윤(21·현대건설)이 종아리 부상을 당해 2022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를 준비하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에서 하차했다.

또 다른 현대건설 레프트 고예림(28)이 대체 선수로 뽑혔다.

현대건설 구단은 24일 "정지윤은 팀에서 재활하고, 고예림이 대표팀에 합류했다"고 전했다.

정지윤은 '배구 여제' 김연경이 지목한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 차세대 에이스'다.

2021-2022시즌에는 한국프로배구 V리그에서도 레프트로 포지션을 고정하며 날개 공격수의 재능을 뽐냈다.

하지만, 왼쪽 종아리 피로골절로 VNL 출전이 불발됐다.

2022 VNL은 대표팀 은퇴를 선언한 김연경, 양효진(현대건설), 김수지(IBK기업은행)를 빼고서 치르는 첫 국제대회다.

레프트 또는 라이트로 활용할 수 있는 정지윤이 이탈하면서 전력에 또 공백이 생겼다.

현재 진천선수촌에서 훈련 중인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29일 VNL 1주 차 경기가 열리는 미국 슈리브포트로 이동한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