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물렸을 땐 떼어내지 말고 병원가야"

송고시간2022-05-24 14:03

beta

초여름 더위에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진드기 매개 감염병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주요 감염병은 중증발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쓰쓰가무시병, 라임병, 진드기매개뇌염 등으로 주로 6∼9월 발생한다.

용인시 관계자는 "진드기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선 야외활동 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귀가 후엔 입었던 옷을 세탁해야 한다"며 "진드기에 물렸다면 피부에서 떼어내지 말고 즉시 병원을 방문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용인=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초여름 더위에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진드기 매개 감염병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진드기 매개 SFTS 환자 발생…"야외활동시 주의" (CG)
진드기 매개 SFTS 환자 발생…"야외활동시 주의" (CG)

[연합뉴스TV 제공]

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주요 감염병은 중증발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쓰쓰가무시병, 라임병, 진드기매개뇌염 등으로 주로 6∼9월 발생한다.

용인시에서는 올해 들어 아직 해당 감염병 발생 이력이 없으나 지난해에는 SFTS 8건, 쓰쓰가무시병 9건, 라임병 5건 등이 발생한 바 있다.

특히 SFTS는 지난 16일 강원도에서 올해 첫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227명이 사망해 치명률이 18.4%에 이른다.

용인시 관계자는 "진드기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선 야외활동 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귀가 후엔 입었던 옷을 세탁해야 한다"며 "진드기에 물렸다면 피부에서 떼어내지 말고 즉시 병원을 방문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