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볼리비아 32년차 대학생, 졸업 안하고 지원금 챙기다 덜미

송고시간2022-05-24 12:14

beta

32년간 졸업하지 않고 학생회장직을 맡아 정부 지원금을 챙겨 온 볼리비아 남성이 구금됐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막스 멘도사(52)는 학생회장직에 필요한 학사 학위를 갖추지 않은 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학교가 폐쇄된 틈을 타 정부 지원금이 나오는 직위를 연장한 혐의를 받는다.

멘도사는 9일 볼리비아 남부 도시 포토시에 위치한 토마스 프리아스 대학 학생 회의에서 최루탄 공격으로 4명이 사망한 것을 계기로 꼬리가 잡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3일(현지시간)수갑을 찬 채 감옥으로 이송되는 막스 멘도사
23일(현지시간)수갑을 찬 채 감옥으로 이송되는 막스 멘도사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32년간 졸업하지 않고 학생회장직을 맡아 정부 지원금을 챙겨 온 볼리비아 남성이 구금됐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막스 멘도사(52)는 학생회장직에 필요한 학사 학위를 갖추지 않은 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학교가 폐쇄된 틈을 타 정부 지원금이 나오는 직위를 연장한 혐의를 받는다.

1990년 볼리비아 내 공립대학에 입학한 그는 산업공학, 작물학, 법학 등 여러 전공과 씨름해 왔지만, 제대로 이수하지 못했다.

하지만, 그는 계속해서 학생 지도자로서 직책을 맡아왔으며 2018년에는 볼리비아를 대표하는 대학생 연합체인 대학연맹 학생회장까지 됐다.

이 직책에는 매달 볼리비아 최저임금의 10배에 달하는 월 3천 달러(약 380만원)가 주어진다.

현지 겸찰은 그가 학사 학위를 소지하고 있지 않아 회장직을 맡을 자격이 애초에 없을 뿐 아니라, 코로나로 인한 팬데믹으로 학교가 휴교에 들어가자 이를 틈타 회장직을 연장해 계속 국비를 챙겨온 것이 부당하다고 보고 있다.

멘도사는 9일 볼리비아 남부 도시 포토시에 위치한 토마스 프리아스 대학 학생 회의에서 최루탄 공격으로 4명이 사망한 것을 계기로 꼬리가 잡혔다. 이 공격은 새로운 학생회장 선거를 저지하기 위해 벌어졌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볼리비아에서는 공립대학에 부여된 광범위한 자치권이 이러한 범죄를 낳았다는 비판이 나온다.

볼리비아 검찰은 오랫동안 학생회장직을 맡았던 다른 학생들에 대한 조사도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hanj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