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법원, '국가반역' 야누코비치 前대통령 체포령

송고시간2022-05-24 12:06

beta

우크라이나 법원이 국가반역죄 혐의로 친러시아 성향의 빅토르 야누코비치 전 우크라이나 대통령에 대한 체포 명령을 내렸다고 2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은 임기 중이었던 2010년 크림반도에서 러시아 흑해함대의 주둔 기한을 연장하도록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은 2013년 11월 반정부 시위(유로마이단 혁명)가 일어나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앞으로 군경을 파견해 달라는 서한을 보낸 혐의로 2019년 궐석재판에서 국가반역죄가 확정돼 13년형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빅토르 야누코비치 우크라이나 전 대통령
빅토르 야누코비치 우크라이나 전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우크라이나 법원이 국가반역죄 혐의로 친러시아 성향의 빅토르 야누코비치 전 우크라이나 대통령에 대한 체포 명령을 내렸다고 2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은 임기 중이었던 2010년 크림반도에서 러시아 흑해함대의 주둔 기한을 연장하도록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른바 '하르키우 조약'로 불리는 이 조약은 그가 러시아와 체결한 것으로, 2017년에 종료될 러시아 흑해함대의 크림반도 세바스토폴항 주둔 기한을 2042년까지 25년 더 연장하는 내용이다.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은 2013년 11월 반정부 시위(유로마이단 혁명)가 일어나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앞으로 군경을 파견해 달라는 서한을 보낸 혐의로 2019년 궐석재판에서 국가반역죄가 확정돼 13년형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2010∼2014년 재임한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은 유로마이단 혁명에 무력을 동원해 대응했지만 결국 2014년 2월 러시아로 망명했다.

그의 현재 주거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러시아 또는 벨라루스에 있다는 추측 보도가 나온 적 있다.

dind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