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숨 막히는 활약"…손흥민, 파워랭킹 1위·시즌 베스트 11 석권(종합)

송고시간2022-05-24 10:55

beta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이 현지 매체들이 선정한 시즌 최고 선수 자리에 올랐다.

스카이스포츠는 24일(한국시간) 2021-2022시즌 누적 파워 랭킹에서 손흥민이 8만1천31점을 얻어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매체는 "살라흐가 시즌 대부분 기간 파워 랭킹 1위였지만, 손흥민이 막판 떠오르며 마지막까지 경합을 벌였다. 더브라위너도 숨 막히는 상승세를 보이며 3파전 양상이 됐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카이스포츠 선수 랭킹서 살라흐·더브라위너 제쳐

BBC·데일리메일 등 베스트 11…"월드클래스 역량 보여줘"

아시아인 최초 EPL 득점왕 등극한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EPL 득점왕 등극한 손흥민

(노리치 로이터=연합뉴스)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 경기에서 팀의 5번째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22, 23호 골을 연달아 터트리며 팀의 5대 0 대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에 등극했다. 2022.5.23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이 현지 매체들이 선정한 시즌 최고 선수 자리에 올랐다.

스카이스포츠는 24일(한국시간) 2021-2022시즌 누적 파워 랭킹에서 손흥민이 8만1천31점을 얻어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매체가 뽑은 시즌 최고 선수의 자리도 파워 랭킹 1위인 손흥민에게 돌아갔다.

막판까지 리그 우승 경쟁을 펼친 맨체스터 시티의 케빈 더브라위너와 리버풀의 무함마드 살라흐는 각각 7만1천973점과 7만4천336점에 그쳤다.

매체는 "살라흐가 시즌 대부분 기간 파워 랭킹 1위였지만, 손흥민이 막판 떠오르며 마지막까지 경합을 벌였다. 더브라위너도 숨 막히는 상승세를 보이며 3파전 양상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국 손흥민이 리그 마지막 날 강등팀 노리치를 상대로 5-0 대승을 거두는 중에 두 골을 보태며 파워 랭킹 챔피언이 됐다"며 "페널티킥 없이 리그 최다인 23골을 넣는 숨 막히는 활약을 펼쳤다"고 칭찬했다.

스카이스포츠의 팀 오브 더 시즌
스카이스포츠의 팀 오브 더 시즌

[스카이스포츠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을 '팀 오브 더 시즌'에 뽑힌 11명으로 짠 4-3-3 포메이션의 왼쪽 공격수에 뒀다.

팀 동료 해리 케인과 함께 득점왕 경쟁을 펼친 살라흐가 손흥민과 공격진을 이뤘다.

영국 BBC방송도 손흥민을 '팀 오브 더 시즌'에 선정했다.

BBC는 스카이스포츠와 달리 손흥민을 4-3-3 포메이션의 오른쪽 공격수 자리에 두면서 살라흐, 사디오 마네(리버풀)와 함께 공격진을 이루게 했다.

BBC는 "케인이 맨체스터 시티로 이적이 불발되자 토라져 있는 동안 팀을 지킨 사람이 바로 이 한국의 국가대표 선수였다"며 "손흥민은 시즌 내내 탁월한 모습을 보였다"고 평했다.

이어 "득점왕의 자리는 줄곧 골을 넣어왔던 손흥민의 노력을 기리기 위한 적절한 헌사"라며 "EPL 득점왕에 등극한 첫 아시아 선수가 됐다"고 전했다.

영국 데일리메일도 손흥민을 '팀 오브 더 시즌' 왼쪽 윙 공격수 자리에 배치하며 "손흥민은 지금 월드클래스 역량을 갖춘 선수"라고 평가했다.

이어 "지칠 줄 모르는 듯이 뛰며, 이기적이지도 않지만 언제든 득점 기계가 될 수 있는 선수"라며 "살라흐, 더브라위너와 함께 올 시즌 최고 선수 후보"라고 설명했다.

[그래픽] 손흥민 EPL 골 기록
[그래픽] 손흥민 EPL 골 기록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손흥민(30·토트넘)이 마침내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최고의 골잡이' 자리에 등극했다.
올 시즌 정규리그 35경기에서 23골을 작성한 손흥민은 이날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한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3골)와 함께 정규리그 득점 공동 1위에 올랐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매체 차원에서 공식 팀 오브 더 시즌을 내놓진 않았지만, 지난 21일 축구 담당 필자 12명이 각자 자신만의 베스트 11을 공개했었다.

시즌이 끝나지 않았던 당시에도 12명 중 한 명도 빠짐 없이 공격진에 손흥민의 이름을 올렸다.

미국 NBC방송 역시 24일 축구 담당 필자 3명이 나와 각자 선정한 팀 오브 더 시즌 명단을 공유했다. 어김없이 손흥민의 이름이 등장했다.

그런데 셋 중 2명이 손흥민을 명단에 올렸지만, 축구 분석가 앤디 에드워즈가 선정한 11명 중에는 손흥민을 찾아볼 수 없었다.

그가 팀 오브 시즌 '1군'에 들지 못한 선수들로 만든 '2군' 베스트 11를 제시했기 때문이다.

반면 손흥민을 자신의 팀 오브 더 시즌에 올린 NBC의 니콜러스 맨돌라는 그를 올 시즌 최고 선수로까지 뽑았다.

맨돌라는 "다른 후보인 더브라위너, 살라흐,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리버풀)에게는 미안하지만, 맨체스터 시티와 리버풀 이들이 결장해도 잘 버텼다"며 "손흥민이 결장했을 때 토트넘은 2승 1무 6패에 불과했다"고 설명했다.

pual07@yna.co.kr

\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mw729KiMv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