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또 발달장애 가정 비극…40대 엄마, 6세 아들과 극단 선택(종합)

송고시간2022-05-24 12:06

beta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이 발달장애를 앓던 아들과 자택에서 투신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24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전날 오후 5시 40분께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40대 A씨와 6세 아들이 추락해 숨진 채 발견됐다.

부모가 발달장애를 앓는 자녀와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건이 또 벌어지면서 장애 가정에 대한 사회적 지원이 절실하다는 비판도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달장애인 24시간 지원체계 구축 촉구
발달장애인 24시간 지원체계 구축 촉구

지난달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통령 인수위원회 앞에서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주최로 열린 발달장애인 24시간 지원체계 구축 촉구 단식농성 선포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2022.4.20 saba@yna.co.kr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설하은 기자 =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이 발달장애를 앓던 아들과 자택에서 투신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24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전날 오후 5시 40분께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40대 A씨와 6세 아들이 추락해 숨진 채 발견됐다.

화단에서 청소하던 경비원이 소리를 듣고 현장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모자를 인근 병원에 이송했지만 두 사람 모두 숨졌다. 당시 함께 살던 가족은 외출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들은 발달장애가 있어 정기적으로 치료를 받으러 다녔던 것으로 알려졌다.

단지에서 숨진 아들을 자주 봤다는 이웃은 "항상 먼저 인사하고 명랑한 아이였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부모가 발달장애를 앓는 자녀와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건이 또 벌어지면서 장애 가정에 대한 사회적 지원이 절실하다는 비판도 나온다.

지난해 2월에도 50대 여성이 발달장애를 앓는 딸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뒤 홀로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최근에도 경기도 시흥에서 발달장애 20대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모친이 재판에 넘겨졌다.

경찰은 "유가족을 상대로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soru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