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 50대 부호도 피하지 못한 약세장…올해들어 712조원 자산↓

송고시간2022-05-24 05:36

창펑자오 102조원·머스크 87조원 감소…'투자 달인' 버핏은 오히려 증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세계에서 가장 돈이 많은 부호 50명의 자산 총액이 올해 들어서만 5천630억 달러(약 712조 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를 인용해 최근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면서 급격하게 얼어붙은 투자심리 탓에 50대 부호의 자산이 급감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최근 급격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 비중이 높은 부호들은 더욱 가파른 자산 감소세를 보였다.

바이낸스 설립자인 중국계 캐나다인 창펑자오의 자산은 올해 들어서만 809억 달러(약 102조3천억 원)나 줄어들었다.

50대 부호의 자산 감소액 중 가장 큰 액수다. 이 때문에 보유 자산액이 149억 달러(약 18조8천억 원)로 급감한 그는 부호 순위에서도 50위 바깥인 113위로 밀려났다.

세계 부호 순위 1위에 올라 있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피해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2천10억 달러(약 254조 원)의 자산을 보유 중인 머스크가 올해 장부상으로 날린 돈은 691억 달러(약 87조 원)에 달한다.

머스크는 보유한 자산 대부분이 테슬라와 스페이스X의 주식이기 때문에 약세장의 충격도 가장 컸던 것으로 보인다.

아마존 창립자 제프 베이조스의 자산도 611억 달러(약 77조 원)나 줄었다. 베이조스의 현 자산은 1천310억 달러(약 165조6천억 원)로 집계됐다.

프랑스 패션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의 자산은 552억 달러(약 70조 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의 자산은 217억 달러(약 27조4천억 원) 감소했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반면 '투자의 달인'이라고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의 경우 오히려 자산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의 자산은 올해 12억 달러(약 1조5천 억원) 늘어난 1천100억 달러(약 139조 원)로 집계됐다.

50대 부호들의 자산이 대폭 감소한 것은 올해 들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가 28%나 하락하고, 미국의 중대형 기업 중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가 18% 떨어지는 등 주식시장의 하락세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