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글로벌 투자회사 "비트코인, 8천달러까지 하락 가능"

송고시간2022-05-24 05:25

구겐하임 CIO "가상화폐 대부분은 쓰레기…비트코인·이더리움은 살아남을 것"

스콧 마이너드 구겐하임 인베스트먼트 최고투자책임자
스콧 마이너드 구겐하임 인베스트먼트 최고투자책임자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구겐하임 인베스트먼트의 스콧 마이너드 최고투자책임자(CIO)가 23일(현지시간) 비트코인이 8천달러까지 폭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마이너드 CIO는 이날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연차 총회장에서 CNBC방송과 인터뷰를 하고 "3만달러 선이 지속적으로 깨진다면 8천달러가 궁극적인 바닥일 것"이라고 말했다고 CNBC가 전했다.

특히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기준금리를 올리는 등 긴축적인 통화정책으로 전환한 것을 거론하면서 "연준의 이러한 태도를 고려할 때 (비트코인 시세가) 하방으로 더 내려갈 여지가 아주 많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가상화폐 대장 격인 비트코인은 지난해 11월9일 6만7천802.30달러로 사상 최고가를 찍은 지 반년 만인 이달 초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 폭락 사태와 연준의 금리인상 여파로 한때 2만5천달러 선까지 급락했다.

여전히 3만달러 아래에 머물고 있는 비트코인은 지난 한 달간 24%의 하락률을 기록 중이다.

만약 마이너드 CIO의 예상대로 8천달러까지 떨어진다면 현 시세에서 70% 이상 추가 폭락한다는 뜻이다.

마이너드 CIO는 인터뷰에서 "대부분의 가상화폐는 통화가 아니라 쓰레기"라면서도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앞으로도 살아남을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그는 "무엇이 지배적인 가상화폐가 될지 아직은 알 수 없다"라고 단서를 달았다.

또한 그는 가상화폐 시장의 현 상황을 2000년대 초 '닷컴 버블'과 비교하면서 가상화폐가 가치저장 수단, 교환 수단, 거래 단위라는 통화의 3가지 요소 중 어느 하나도 아직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이너드 CIO의 이날 발언은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최근 가상화폐를 가리켜 "아무 가치도 없다"고 비판한 직후에 나왔다고 CNBC는 전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