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찾은 이재명 "엘시티, 나한테 시켰으면 3천억 남겼을 것"

송고시간2022-05-23 19:38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22일 부산 엘시티 개발을 언급하면서 자신에게 시켰으면 3천억원을 남겼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부산 중심가인 서면에서 지원 유세에 나서 "부산의 엘시티 개발사업과 관련해 그게 부산도시공사가 가지고 있던 시유지를 싸게 줬다는 소문이 있던데…"라며 운을 뗀 뒤 "기반시설도 지원해줬는데 회수한 것이 하나도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만약에 나한테 부산시장을 시켰으면 엘시티 제가 이렇게 했을 것"이라면서 "부산시가 1억만 낼 게 너희가 필요한 돈 다 내, 그다음에 시에 3천억원만 주고 다 가지라고 했으면 아마 부지기수로 사업자가 몰려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 지원 유세하는 이재명 위원장
부산 지원 유세하는 이재명 위원장

[민주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22일 부산 엘시티 개발을 언급하면서 자신에게 시켰으면 3천억원을 남겼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부산 중심가인 서면에서 지원 유세에 나서 "부산의 엘시티 개발사업과 관련해 그게 부산도시공사가 가지고 있던 시유지를 싸게 줬다는 소문이 있던데…"라며 운을 뗀 뒤 "기반시설도 지원해줬는데 회수한 것이 하나도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만약에 나한테 부산시장을 시켰으면 엘시티 제가 이렇게 했을 것"이라면서 "부산시가 1억만 낼 게 너희가 필요한 돈 다 내, 그다음에 시에 3천억원만 주고 다 가지라고 했으면 아마 부지기수로 사업자가 몰려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 대장동 관련해 제기된 의혹에 대해 비호를 하면서도, 보수 텃밭이던 시절 부산에서 진행된 대형 토건 사업을 저격함으로써 일석 이조의 효과를 노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 위원장은 "부산 개발에서 생긴 이익의 상당 부분을 환수하면, 여러분 지금 말씀하시는 청년 기본소득, 경로당 무료 급식, 영유아 진료비 무료 등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할 수 있다"면서 "변성완 후보를 뽑으면 시민들의 삶이 개선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부산 지원 유세
이재명, 부산 지원 유세

[더불어민주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그는 "바로 여러분들이 지방정부나마 민주당에 기회를 줘야 우리 국민의 삶이 개선된다"면서 "지난 대선에서 우리 국민들께서는 과거에 대한 책임 묻기를 선택했습니다. 그러나 또 하나의 길, 유능한 일꾼들이 열심히 일하게 만드는 것도 선택해주실 수 있지 않으냐"며 지지를 호소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