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대통령, 정호영 임명 않을 듯…흘러가는 '자진사퇴 시계'

송고시간2022-05-23 19:37

사실상 낙마 결론…자진사퇴 전방위 압박 속 정호영 '고심'

여권 내부, 24일 정도까지 거취 매듭 기류…권성동 "본인 스스로 판단해야"

질의 듣는 정호영 후보자
질의 듣는 정호영 후보자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 결정이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여권이 정 후보자의 자진사퇴만을 기다리고 있는 분위기다.

윤석열 대통령이 여야 반대를 무릅쓰고 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은 사실상 없다는 게 23일 대통령실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윤 대통령이 직접 지명을 철회하는 방안도 선택지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 '낙마'로 결론이 난 상태에서 정 후보자의 자존심과 명예를 지켜줄 수 있는 최소한의 장치는 자진 사퇴라는 판단이 깔렸다. 퇴로를 확보해주는 셈이다.

그러나 정 후보자가 이날도 자신의 거취에 대해 '침묵 모드'를 이어가자 국민의힘과 대통령실도 속을 끓이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지난 20일 한덕수 국무총리 임명 동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한미정상회담이 끝난 뒤인 이번 주 초에는 스스로 거취를 정리하지 않겠냐는 게 정치권의 지배적인 전망이었기 때문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정 후보자 본인이 거취를 결정할 수밖에 없다. 사회적 분위기는 무르익었다"며 "다만 정 후보자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내부에서는 24일 정도까지는 정 후보자 거취 문제를 매듭 지어야 한다는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출근길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대통령
출근길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5.23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ephoto@yna.co.kr

윤석열 대통령도 이날 오전 출근길에서 정 후보자 거취 문제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간 정 후보자의 자녀 편입학 과정 의혹 등에 대해 "부정(不正)의 팩트가 확실히 있어야 하지 않나"라며 '신중론'을 펼쳐왔다.

그러나 이러한 '팩트'와 별개로 '거대 야당'과 협치의 물꼬를 터야 하는 상황에서 윤 대통령이 정무적 판단을 우선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힘이 이날 압박의 수위를 한층 높인 것도 윤 대통령으로서는 부담이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당내 중진 및 다수 의원으로부터 의견을 청취한 결과 정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은 곤란하지 않으냐, 반대한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거취 문제는 본인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실상의 자진사퇴 요구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등 원구성 협상, 추경안 처리 등 더불어민주당과 풀어나가야 할 원내 현안이 산적한 가운데 정 후보자가 '암초'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윤 대통령이 이러한 국회 상황을 외면하고 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는 '마이웨이'를 펼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여권은 다양한 물밑 채널을 통해 자진 사퇴를 설득하고 있지만, 정 후보가 자신의 여러 의혹이 실체가 없다고 재차 주장하며 거취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dh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XyjIimZJH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