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싱가포르 경찰 '테라' 본사·권도형 CEO 수사계획 현재는 없어"

송고시간2022-05-23 18:42

beta

한국산 코인 루나와 테라USD(UST) 폭락 사태를 일으킨 '테라폼랩스'와 권도형 최고경영자(CEO)에 대해 싱가포르 경찰은 수사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싱가포르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23일 권 CEO에 대한 한국 검찰의 수사 개시와 관련, 소재 파악 등 협조 요청이 있었는지에 대한 연합뉴스 질의에 "대사관 및 싱가포르 수사당국에 우리측의 수사공조 요청은 없었다"고 확인했다.

이 관계자는 "테라 폭락 사태 이후 피해 신고가 싱가포르 경찰에 접수된 것은 있다"면서도 "현 단계에서는 수사 계획이 없다는게 싱가포르 경찰의 공식 입장"이라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싱가포르 대사관 밝혀…"권 CEO 소재·본사 상황 아는바 없다"

한국 언론 "'테라' 본사 사무실 폐쇄" 보도…권 CEO 주장과 달라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

[야후파이낸스 유튜브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한국산 코인 루나와 테라USD(UST) 폭락 사태를 일으킨 '테라폼랩스'와 권도형 최고경영자(CEO)에 대해 싱가포르 경찰은 수사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싱가포르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23일 권 CEO에 대한 한국 검찰의 수사 개시와 관련, 소재 파악 등 협조 요청이 있었는지에 대한 연합뉴스 질의에 "대사관 및 싱가포르 수사당국에 우리측의 수사공조 요청은 없었다"고 확인했다.

이 관계자는 "테라 폭락 사태 이후 피해 신고가 싱가포르 경찰에 접수된 것은 있다"면서도 "현 단계에서는 수사 계획이 없다는게 싱가포르 경찰의 공식 입장"이라고 전했다.

앞서 싱가포르 현지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지난 19일 테라폼랩스 본사가 있는 싱가포르에서 이 회사 및 권 CEO를 수사해달라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신고한 시민은 루나와 UST에 투자한 싱가포르인 1천여 명을 알고 있다며, 돈을 잃은 모든 사람을 위한 정의를 찾으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신문은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수사는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의 경우에는 루나, UST에 투자했다가 손실을 본 한국 투자자들이 권 CEO를 고소했고, 검찰은 지난 20일 고소장 접수 24시간도 안 돼 이 사건을 최근 부활한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에 배당하면서 수사가 공식화했다.

한편 테라폼랩스 싱가포르 본사 상황 및 권 CEO의 소재를 놓고도 의혹이 제기됐다.

권 CEO는 앞서 지난 21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최근 제기된 조세 포탈 의혹과 한국법인 해산 의혹 등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테라폼랩스 본사는 싱가포르에서 설립돼 여전히 활동 중이고, (회사 상황은) 좋은 상태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나는) 작년 12월부터 싱가포르에 있었다"며 "이것은 개인적인 결정이고 오랫동안 계획해왔던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한겨레 신문은 이날 테라폼랩스 본사 사무실을 찾아갔지만, 사무실이 현재는 운영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권 CEO가 싱가포르에 머무는지도 확실하지 않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대사관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테라폼랩스 본사 상황 및 권 CEO가 싱가포르에 머물고 있는지 여부는 대사관에서 알고 있는 바 없다"고 말했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