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PL 득점왕, 유년의 꿈이 현실로"…AFC도 손흥민 찬가

송고시간2022-05-23 18:22

beta

아시아축구연맹(AFC)도 아시아 선수 최초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토트넘)에 찬사를 보냈다.

AFC는 23일(한국시간) 손흥민의 리그 득점왕 등극을 다룬 AFP통신 기사를 '손흥민, 현실이 된 EPL 골든 부츠의 꿈'이라는 제목으로 편집해 홈페이지 첫 화면에 게재했다.

AFC는 "한국의 스타 손흥민이 어린 시절 꿈이었던 EPL 득점왕에 등극했다"며 손흥민이 영국 BBC 방송과 진행한 인터뷰를 소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중국 매체도 찬사…영미 외신도 "시즌 내내 맹활약" 조명

아시아축구연맹도 주목한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
아시아축구연맹도 주목한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

[아시아축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아시아축구연맹(AFC)도 아시아 선수 최초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토트넘)에 찬사를 보냈다.

AFC는 23일(한국시간) 손흥민의 리그 득점왕 등극을 다룬 AFP통신 기사를 '손흥민, 현실이 된 EPL 골든 부츠의 꿈'이라는 제목으로 편집해 홈페이지 첫 화면에 게재했다.

AFC는 "한국의 스타 손흥민이 어린 시절 꿈이었던 EPL 득점왕에 등극했다"며 손흥민이 영국 BBC 방송과 진행한 인터뷰를 소개했다.

손흥민은 이 인터뷰에서 자신의 득점왕 등극에 "믿을 수 없다"며 "울컥했다. 어릴 때부터 꿈꿨던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의 득점왕을 축하하는 토트넘 구단의 트위터 게시물 5개를 차례로 게시하며, 22·23호 골과 세리모니의 순간을 담은 영상도 공유했다.

올 시즌 정규리그 35경기에서 23골을 넣은 손흥민은 이날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한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3골)와 함께 정규리그 득점 공동 1위에 올랐다.

아시아 출신 선수가 EPL에서 득점왕에 오른 건 손흥민이 처음이다.

EPL뿐 아니라 유럽축구 5대 리그(잉글랜드·스페인·독일·프랑스·이탈리아)로 범위를 넓혀도 아시아 선수 득점왕의 전례를 찾아보기 어렵다.

일본 축구 매체 사커 다이제스트도 "마침내 유럽 5대 리그에서 아시아 득점왕이 탄생했다"며 "손흥민이 훌륭한 성취를 이뤄냈다"고 찬사를 보냈다.

중국 매체들도 손흥민의 득점왕에 상당한 관심을 보였다.

중국신문망은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중 최초의 EPL 득점왕에 오르며 역사를 만들었다"고 썼다.

샤오샹천바오는 "손흥민이 왼발로 12골, 오른발 11골을 기록했고, EPL 역사상 한 시즌에 페널티킥 득점 없이 득점왕에 오른 10번째 선수가 됐다"고 전했다.

영미권 외신도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을 조명했다.

이날 로이터통신은 손흥민의 아시아 선수 최초 EPL 득점왕 소식을 전하며 "시즌 내내 맹활약했다"고 호평했다.

영국 스포츠 매체 스카이스포츠도 손흥민의 인터뷰 내용을 인용해 '믿을 수 없는 성취'라는 부제로 활약을 소개했다.

EPL 득점왕 손흥민 "6만 관중 속에도 태극기는 유독 잘 보여"
EPL 득점왕 손흥민 "6만 관중 속에도 태극기는 유독 잘 보여"

(서울=연합뉴스)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빛나는 손흥민(토트넘)이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6만 명의 관중 속에서도 유독 태극기와 한국 분들의 얼굴은 참 잘 보인다"며 "매번 마음이 가득 차는 기분이 들면서 큰 힘이 생기는 것 같아 신기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골든 부트'(득점왕 트로피)를 들고 포즈 취하는 손흥민. 2022.5.23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pual0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