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한 4개국 대사관, 국회 앞 차별금지법 농성장에 지지 서한

송고시간2022-05-23 17:32

beta

미국 등 4개국 주한대사 측이 국회 앞에서 한 달 넘게 차별금지법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는 시민사회단체를 찾아 지지와 응원의 뜻을 전했다.

주한미국대사관 세스 윈고우스키 정무담당 서기관은 23일 오후 국회 앞 차별금지법제정연대 농성장을 방문해 미국과 캐나다, 영국, 호주 주한대사관의 서한과 꽃바구니를 전달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국민의힘이 불참한 가운데 이달 26일 차별금지법 논의를 위한 공청회를 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차별금지법제정연대 관계자들과 대화 나누는 미국 대사관 윈고우스키 서기관
차별금지법제정연대 관계자들과 대화 나누는 미국 대사관 윈고우스키 서기관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수습기자 = 주한미국 대사관 세스 윈고우스키 서기관(오른쪽)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 차별금지법제정연대 단식 농성장에 방문,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날 윈고우스키 서기관은 미국·캐나다·호주·영국 대사관의 서기관과 함께 쓴 서한을 전달했다. 2022.5.23 nowwego@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미국 등 4개국 주한대사 측이 국회 앞에서 한 달 넘게 차별금지법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는 시민사회단체를 찾아 지지와 응원의 뜻을 전했다.

주한미국대사관 세스 윈고우스키 정무담당 서기관은 23일 오후 국회 앞 차별금지법제정연대 농성장을 방문해 미국과 캐나다, 영국, 호주 주한대사관의 서한과 꽃바구니를 전달했다.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측은 지난달 11일부터 법 제정을 촉구하며 43일째 단식 농성을 하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국민의힘이 불참한 가운데 이달 26일 차별금지법 논의를 위한 공청회를 연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