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북한 납치 일본인 가족 면담…일왕도 만나

송고시간2022-05-23 17:41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의 가족과 면담했다.

미일 정상회담 등을 위해 전날 일본을 찾은 바이든 대통령은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함께 이날 오후 도쿄 영빈관에서 납치 피해자 가족을 약 30분간 만났다.

현지 방송 NHK는 바이든 대통령이 납치 피해자를 상징하는 인물인 요코타 메구미(1977년 실종 당시 13세)의 모친인 요코타 사키에 씨 등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 가족회' 대표들을 만났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자회담 후 합동 기자회견 하는 美日 정상
양자회담 후 합동 기자회견 하는 美日 정상

(도쿄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79)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64)가 23일 일본 도쿄 모토아카사카의 영빈관에서 양자회담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5.23 alo95@yna.co.kr

(도쿄=연합뉴스) 류지복 박성진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의 가족과 면담했다.

미일 정상회담 등을 위해 전날 일본을 찾은 바이든 대통령은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함께 이날 오후 도쿄 영빈관에서 납치 피해자 가족을 약 30분간 만났다.

현지 방송 NHK는 바이든 대통령이 납치 피해자를 상징하는 인물인 요코타 메구미(1977년 실종 당시 13세)의 모친인 요코타 사키에 씨 등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 가족회' 대표들을 만났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면담 뒤 낸 보도자료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납치 피해자들과 연대를 표하고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기시다 총리를 지원하고자 면담했다"고 발표했다.

백악관은 "대통령이 가족들의 이야기를 듣고서 깊은 위로를 전했으며 북한이 역사의 과오를 바로잡고 실종된 일본인 12명에 대해 완전하게 설명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버락 오바마와 도널드 트럼프 등 전직 미국 대통령도 재임 중 일본을 방문했을 때 납치 피해자 가족을 면담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에는 도쿄 고쿄에서 나루히토 일왕을 만났다.

교도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이 "일본과는 아주 강한 인연이 있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중요한 파트너"라고 말했으며 나루히토 일왕은 "이번 방문으로 미일 우호친선 관계가 한층 더 증진되기를 바란다고"고 화답했다고 전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 맞이하는 나루히토 일왕
바이든 미국 대통령 맞이하는 나루히토 일왕

(도쿄 AFP=연합뉴스) 나루히토 일왕(62)이 23일 일본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79·왼쪽)과 수도 도쿄 고쿄(皇居·황거)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일왕과 만난 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64)와 양자회담에 참석할 예정이다. 2022.5.23 alo95@yna.co.kr

sungjinpar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xJ1_onAN-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