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삼성 김동엽·NC 송명기, 1군 엔트리 제외

송고시간2022-05-23 17:25

beta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우타 거포 김동엽(32)과 NC 다이노스 우완 영건 송명기(22)가 부진 끝에 2군으로 내려갔다.

삼성은 경기가 없는 23일 김동엽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김동엽에게 2군에서 타격감을 되살릴 시간을 주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군행을 통보받은 삼성 김동엽
2군행을 통보받은 삼성 김동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우타 거포 김동엽(32)과 NC 다이노스 우완 영건 송명기(22)가 부진 끝에 2군으로 내려갔다.

삼성은 경기가 없는 23일 김동엽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김동엽은 지난 주말 kt wiz와의 3연전(20∼22일)에서 8타수 무안타에 그치는 등 최근 10경기 타율 0.200(30타수 6안타)의 부진에 시달렸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김동엽에게 2군에서 타격감을 되살릴 시간을 주기로 했다.

김동엽의 빈자리는 이성규(28)가 메울 예정이다.

이성규는 지난해 개막을 앞두고 오른쪽 발목 인대가 파열돼 한 시즌을 통째로 날렸다.

올해 퓨처스(2군)리그 성적도 타율 0.216, 3홈런, 10타점으로 좋지 않지만, 장타력만큼은 여전하다.

NC 선발 요원 송명기는 최근 3경기 연속 5회 이전에 강판하는 등 고전했다. 올 시즌 성적은 9경기 2승 4패 평균자책점 5.44다.

송명기도 2군에서 구위를 가다듬는다.

LG 트윈스 내야수 이상호, SSG 랜더스 내야수 최항, 한화 이글스 외야수 원혁재도 2군행을 통보받았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