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케인과 쿨루세브스키, 손흥민 EPL 득점왕 옹립한 '일등동료'

송고시간2022-05-23 17:17

beta

손흥민(30)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공동 득점왕에 오를 수 있었던 데에는 팀 동료들의 도움이 컸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38라운드 최종전에서 후반전 2골을 몰아치며 시즌 23골로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가장 많은 도움을 손흥민에게 건넨 선수는 해리 케인과 데얀 쿨루세브스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이의진 기자 = 손흥민(30)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공동 득점왕에 오를 수 있었던 데에는 팀 동료들의 도움이 컸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38라운드 최종전에서 후반전 2골을 몰아치며 시즌 23골로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이 넣은 23골 중 5골은 도움 기록 없이 손흥민이 '홀로' 넣었다. 나머지 18골은 동료들의 도움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가장 많은 도움을 손흥민에게 건넨 선수는 해리 케인과 데얀 쿨루세브스키다. 나란히 5골씩을 도왔다.

케인은 '축구 종가' 잉글랜드를 대표하는 골잡이다. '잉글랜드의 왕'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독보적인 득점력을 자랑한다.

높은 실력만큼이나 자존심도 센 케인은 손흥민과 허물없이 지낸다. 이들은 경기장이나 훈련장은 물론이고, 밖에서도 자주 만나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득점 기쁨 나누는 케인과 손흥민, 호이비에르(왼쪽부터)
득점 기쁨 나누는 케인과 손흥민, 호이비에르(왼쪽부터)

[로이터=연합뉴스]

케인은 현지 방송과 인터뷰에서 "아내보다 손흥민과 보내는 시간이 훨씬 많아 아내가 손흥민을 질투할지도 모른다"고 농담하기도 했다.

손흥민과 케인은 이미 EPL 역대 최고의 공격 콤비로 공인받았다. EPL 통산 최다 합작골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손케 듀오'는 올 시즌 이 기록을 41골로 늘렸다.

노리치 시티와 경기 막판에 손흥민의 골을 도우려고 가장 많이 노력한 선수도 케인이었다.

케인은 후반 중반부터 1.5선으로 내려와 손흥민에게 패스를 찔러주는 데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 한국 팬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케인은 끝내 손흥민의 22호골 장면에서 '기점' 역할을 했다. 그가 전방으로 찔러준 패스를 루카스 모라가 원터치 패스로 손흥민에게 연결했고, 이게 득점으로 이어졌다.

지난 12일 아스널전에서 골 넣고 기뻐하는 손흥민과 쿨루세브스키
지난 12일 아스널전에서 골 넣고 기뻐하는 손흥민과 쿨루세브스키

[로이터=연합뉴스]

겨울 이적시장에서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쿨루세브스키는 손흥민과 후반기만 호흡을 맞추고도 5골이나 도왔다.

쿨루세브스키가 찔러준 양질의 패스는 손흥민이 막판 살라흐를 맹추격 할 수 있게 해 준 원동력이었다.

쿨루세브스키는 손흥민이 22호골을 넣기 전 텅 빈 골문을 향해 슈팅할 기회를 잡고도 손흥민에게 패스할 타이밍을 찾다가 결국 득점을 무산시키는 웃지 못할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한국 팬들은 케인만큼이나 손흥민과 호흡이 좋은 쿨루세브스키를 두고 '셉셉이'라는 애칭을 붙였다.

이밖에 모라가 3도움, 세르히오 레길론이 2도움을 손흥민을 위해 기록했다. 스테번 베르흐베인, 벤 데이비스, 라이언 세세뇽도 1도움씩을 배달했다.

손흥민은 경기 뒤 현지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동료들에게 영상 인사를 건넸다.

손흥민은 "너희가 없었다면 골든부트를 받지 못했을 거야. 나에게 좋은 기회를 줘서 고마워"라면서 "내년 챔피언스리그에서 더 잘해보자"라고 말했다.

ah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mw729KiMv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