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이징 외국 투자자 호소에 입국자 시설격리 7일로 단축 고려"

송고시간2022-05-23 15:06

beta

중국 베이징시가 외국 투자자들의 호소에 입국자의 호텔 격리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추가 완화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지난 7일 베이징시는 그간 '3주 시설격리'로 엄격히 적용해온 입국자 격리 지침을 '10일 시설 격리+7일 자가 격리'로 완화했다.

베이징시는 여기서 한 발 더 나가 '7일 시설 격리+7일 자가 격리'로 격리 정책을 추가 완화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로이터=연합뉴스) 23일 중국 베이징의 코로나19 검사소.

(로이터=연합뉴스) 23일 중국 베이징의 코로나19 검사소.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 베이징시가 외국 투자자들의 호소에 입국자의 호텔 격리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추가 완화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앞서 지난 7일 베이징시는 그간 '3주 시설격리'로 엄격히 적용해온 입국자 격리 지침을 '10일 시설 격리+7일 자가 격리'로 완화했다.

베이징시는 여기서 한 발 더 나가 '7일 시설 격리+7일 자가 격리'로 격리 정책을 추가 완화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한 소식통은 추가 완화는 중국의 엄격한 격리 정책 탓에 현지로 주재원을 보내는 것이 어려운 외국 기업들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고려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이 추가 완화 조치에 대해 일부 다국적 기업들이 브리핑을 받았다고 밝혔다.

중국의 긴 입국자 격리 정책은 다국적 기업 임원들의 공통된 불만 사항이었다.

또 많은 외국 기업의 중국 주재원들이 격리 정책과 봉쇄 등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에 대한 불만으로 중국을 떠나고 있다고 중국 주재 미국과 유럽연합(EU) 상공회의소 등이 밝혔다.

앞서 베이징시는 지난 7일 입국자에 대한 격리 완화를 발표하면서 코로나19 주종인 오미크론 변이의 잠복기가 짧은 특성과 증상이 비교적 가벼운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러한 입국자에 대한 격리 정책 완화는 베이징 시내의 방역 강화 흐름과는 대조된다.

베이징시는 집단 감염 초기부터 상하이보다 강력한 봉쇄식 방역을 펼쳐왔지만, 확산세가 잡히지 않자 재택근무 구역을 확대하고 전수 검사를 이어가는 등 방역의 고삐를 죄고 있다.

이에 대해 SCMP는 "베이징시가 경제 발전과 중앙 정부의 '제로 코로나' 정책 고수 사이에서 균형을 찾으려는 노력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