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한라이프 통합전산망 구축…신한·오렌지 합병 마무리

송고시간2022-05-23 14:20

beta

신한라이프는 사내 전산시스템을 통합하는 작업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신한금융그룹 계열인 신한라이프는 지난해 7월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가 합병해 출범한 보험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신한라이프는 사내 전산시스템을 통합하는 작업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신한금융그룹 계열인 신한라이프는 지난해 7월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가 합병해 출범한 보험사다.

이번 전산 통합으로 업무처리와 고객데이터를 하나의 시스템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됐다고 신한라이프는 설명했다.

전산 통합에 맞춰 양사의 스마트 창구를 통합한 디지털 고객서비스 플랫폼 '스퀘어(SQUARE)'도 서비스를 개시했다.

미니보험인 '신한스마트폰건강케어보험M(무배당)'도 출시했다.

스마트폰 화면에 오래 노출될 때 발생할 수 있는 ▲ 특정 녹내장 ▲ 컴퓨터 과잉 질환 수술 ▲ 척추질환 수술 등 각종 질환을 보장한다.

신한라이프는 통합 1주년인 오는 7월에 맞춰 신규 종신보험과 건강보험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신한라이프 통합전산망 구축…신한·오렌지 합병 마무리 - 1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