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NGO "도시철도 재정지원금 상한제 폐지해야"

송고시간2022-05-23 13:47

beta

부산도시철도 무임승차 국비보전 시민대책위원회는 23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의 부산도시철도 재정지원금 상한제 폐지를 촉구했다.

대책위는 "어느 상한까지만 지원금을 주고 나머지는 모르쇠하면 구조적으로 발생할 수밖에 없는 적자를 떠안은 부산교통공사는 빚더미에 오른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도시철도 노포역 근처 차량기지
부산도시철도 노포역 근처 차량기지

[SK텔레콤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도시철도 무임승차 국비보전 시민대책위원회는 23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의 부산도시철도 재정지원금 상한제 폐지를 촉구했다.

대책위는 "어느 상한까지만 지원금을 주고 나머지는 모르쇠하면 구조적으로 발생할 수밖에 없는 적자를 떠안은 부산교통공사는 빚더미에 오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무임승차로 인한 손실, 저렴한 요금, 노후화된 시설 등을 부산도시철도 적자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이를 두고 대책위는 "구조적인 요인으로 발생하는 소위 '착한 적자'"라며 "부산시가 지원해야 할 지원금을 아꼈다는 것을 어떻게 예산 절약이라고 할 수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이밖에 대책위는 6·1 지방선거 부산시장 후보들이 도시철도 무임승차비용 국비보전 추진 등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