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교육감 서거석 후보 '폭행 의혹'…진실 공방 가열(종합)

송고시간2022-05-23 14:20

beta

전북교육감 선거에 나선 서거석 후보의 전북대 총장 시절 동료교수 폭행 의혹을 둘러싼 진실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천호성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23일 전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종 보도와 증거 제시로 폭행 당사자가 서 후보로 드러났는데도, 서 후보는 폭행 사실을 부인하며 사과하거나 책임지려는 자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선대위는 "공중파 방송과 신문보도를 통해 폭행 장소, 시간, 피해 교수와 함께 폭행이 이뤄진 이유, 폭행에 사용된 도구까지 다 공개됐다"면서 "구체적이고 분명한 사실관계가 드러났는데도 폭행을 부인하는 서 후보의 태도에 말문이 막힌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천호성 측 "보도·증거 제시로 폭행 사실 드러나"

회식 참석 교수 "폭행 없었다. 동료들에게도 확인"

폭행 피해 지목된 교수 "회자되는 사항은 사실무근"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교육감 선거에 나선 서거석 후보의 전북대 총장 시절 동료교수 폭행 의혹을 둘러싼 진실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폭행 의혹은 서 후보가 2013년 11월 전주의 한 식당에서 동료교수 10명가량과 회식 도중 A 교수를 때렸다는 내용이다.

그러나 A 교수와 당시 회식에 동석한 교수는 '폭행이 없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천호성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기자회견
천호성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기자회견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천호성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23일 전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종 보도와 증거 제시로 폭행 당사자가 서 후보로 드러났는데도, 서 후보는 폭행 사실을 부인하며 사과하거나 책임지려는 자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선대위는 "공중파 방송과 신문보도를 통해 폭행 장소, 시간, 피해 교수와 함께 폭행이 이뤄진 이유, 폭행에 사용된 도구까지 다 공개됐다"면서 "구체적이고 분명한 사실관계가 드러났는데도 폭행을 부인하는 서 후보의 태도에 말문이 막힌다"고 덧붙였다.

이어 "서 후보에게 최소한의 양심과 용기도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검찰의 신속한 수사와 도민의 엄중한 심판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박승문 전북대 교수 기자회견
박승문 전북대 교수 기자회견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반면, 당시 회식 자리에 참석한 전북대 농업생명과학대 박승문 교수는 폭행 의혹을 부인했다.

박 교수는 "당시 회식 때 시작부터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켰다"면서 "서 전 총장이 A 교수를 휴대폰으로 때렸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그 자리에서 그런 일은 결코 보지 못했고, 주먹다짐할 정황도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함께했던 동료 교수 3명에게 당시 상황에 대한 기억을 확인한 바, 제가 증언한 내용과 같았다"고 덧붙였다.

박 교수는 "교육감 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폭행 논란이 더는 없기를 바라며, 정책 대결이 펼쳐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A 교수가 작성했다는 '사실 확인서'
A 교수가 작성했다는 '사실 확인서'

[서거석 후보 측 제공]

이런 가운데 서 후보 측은 A 교수가 지난 22일 직접 손으로 작성했다는 '사실 확인서'를 공개했다.

A 교수는 A4 용지에 '최근 전라북도교육감 선거와 관련하여 언론보도 등을 통하여 회자되는 사항은 사실무근임을 확인하여 드립니다'라고 짧게 적었다

A 교수가 해당 사건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 후보 측은 "천 후보가 주장한 폭행설은 당사자가 직접 부인하는 입장을 밝히고, 동석한 교수들도 근거 없는 거짓이라고 증언함으로써 근거가 통째로 흔들리게 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천 후보와 서 후보는 지난주 서로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각각 고발 또는 고소해 폭행 여부의 사실관계 규명을 위한 법적 다툼이 벌어질 전망이다.

천 후보는 "서 후보가 동료 교수를 폭행한 사실이 명백하지만, 후보 방송토론회와 SNS 등에서 여러 번에 걸쳐 이를 전면 부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서 후보는 "천 후보가 TV 토론회와 기자회견 등을 통해 확인되지 않은 언론 기사만을 제시하며 폭행 의혹 부풀리기를 계속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