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수합병 중추 역할' 기관전용 사모펀드…1년새 20% 성장

송고시간2022-05-23 12:00

beta

국내 기관전용 사모펀드 산업이 신규 설립 펀드 수나 투자 규모 측면에서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성장세를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모펀드는 국내 인수·합병(M&A)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며 자본시장의 '키 플레이어'로 부상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23일 금융감독원의 '2021년 기관 전용 사모펀드 동향 및 시사점' 자료에 따르면 작년 말 현재 기관 전용 사모펀드의 출자약정액은 116조1천억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20.1%(19조4천억원)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금감원 "사모펀드는 사모펀드답게 운용 지원"

여의도 증권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의도 증권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국내 기관전용 사모펀드 산업이 신규 설립 펀드 수나 투자 규모 측면에서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성장세를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모펀드는 국내 인수·합병(M&A)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며 자본시장의 '키 플레이어'로 부상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 6년새 외형 2배로 성장…약정액 116조원

23일 금융감독원의 '2021년 기관 전용 사모펀드 동향 및 시사점' 자료에 따르면 작년 말 현재 기관 전용 사모펀드의 출자약정액은 116조1천억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20.1%(19조4천억원) 늘었다.

투자 이행액은 87조4천억원으로 같은 기간 24.5%(17조2천억원) 늘었고, 펀드 수는 총 1천60개로 1년 새 24.9%(211개) 증가했다.

금융당국은 펀드 운용목적에 따라 전문투자형과 경영참여형으로 나눴던 기존 감독체계를 작년부터 일반 사모펀드와 기관전용 사모펀드로 개편했다.

일반 사모펀드엔 일반·전문투자자가 돈을 넣을 수 있지만, 기관 전용 사모펀드엔 연기금, 금융회사 등 일부 전문투자자만 투자할 수 있다.

기관 전용 사모펀드 규모는 매년 증가세를 이어가며 사상 최대 규모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2015년 말 약정액 규모가 58조5천억원 수준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6년 만에 외형이 2배 수준으로 커질 정도로 성장세가 가파르다.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 제공]

◇ 작년 27조원 투자집행…제조업 등 5개 업종 위주

기관 전용 사모펀드의 투자 대상은 제조업 등 상위 5개 업종에 치중된 모습을 나타냈다.

기관 전용 사모펀드가 지난 한 해 집행한 투자 규모는 27조3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50.8%(9조2천억원) 증가했다.

국내 투자 집행액이 22조9천억원, 해외 집행액이 4조4천억원이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에 12조2천억원(44.7%)이 투입돼 투자 비중이 가장 컸다.

IMM 프라이빗에쿼티(PE)가 SK루브리컨츠 지분 40%를 1조1천억원에 인수한 게 대표적이다.

그 외 정보통신업(14.7%), 금융 및 보험업(8.4%), 도매 및 소매업(7.3%),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2.6%) 등 제조업을 비롯한 5개 업종에 전체 투자집행액의 77.7%가 쏠렸다.

추가 투자 여력을 나타내는 미집행 약정액은 작년 말 28조7천억원에 달했다.

2021년 중 투자 회수액은 16조1천억원으로, 총 107개 사모펀드가 해산한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 말 기관전용 사모펀드를 운용하는 업무집행사원(GP) 수는 394개사로, 이 중 대형사(약정액 1조원 이상) 31곳의 약정액(총 55조9천억원)이 전체의 과반(57.6%)을 차지했다.

금감원은 "경쟁력을 갖춘 대형사에 대한 자금 집중도가 높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 M&A·구조조정 시장 역할 강화…금융당국 "자율성 보장"

사모펀드가 자본시장에 위험자본을 공급하는 첨병 역할을 수행하는 순기능을 고려, 감독당국도 이들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은 "기관 전용 사모펀드가 최대한 자율적으로 사모펀드답게 운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며 "운용업계 의견을 수시로 수렴해 감독업무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해외투자 등 투자 대상 다각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M&A 시장과 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사모펀드 역할 강화를 기대했다.

금감원은 "국내 M&A 시장에서 기관 전용 사모펀드가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고 해외 투자 규모도 점차 늘어나는 등 자본시장에서 차지하는 중요성도 날로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국내 대형 M&A 상위 20건 중 기관 전용 사모펀드의 참여 비중은 지난해 85%에 달했다.

금감원은 "코로나19로 인한 한계기업 구조조정 문제가 부각되는 가운데 풍부한 투자 여력을 바탕으로 기업구조조정의 주도적 역할 수행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