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울경 메가시티, 한국경제 재도약 주도하길"

송고시간2022-05-23 11:16

beta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부산울산본부는 지난 20일 본부 6층 대회의실에서 '글로벌 메가시티 경쟁시대, 부울경의 미래'를 주제로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부울경지회와 공동 학술세미나를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4월 19일 국내 첫 특별지방자치단체인 '부산울산경남특별연합'이 공식 출범함에 따라 '부울경 메가시티' 미래와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허 명예교수는 "지방정부 주도로 글로벌 수준의 교통인프라와 기업 친화적인 제도를 구축하고, 다국적 기업을 유치해 한국경제의 성장잠재력을 재도약하도록 하는 이른바 '제2의 한강의 기적'(낙동강의 기적)을 주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LH·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부울경지회 공동 세미나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부산울산본부는 지난 20일 본부 6층 대회의실에서 '글로벌 메가시티 경쟁시대, 부울경의 미래'를 주제로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부울경지회와 공동 학술세미나를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4월 19일 국내 첫 특별지방자치단체인 '부산울산경남특별연합'이 공식 출범함에 따라 '부울경 메가시티' 미래와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첫 번째 주제발표를 맡은 허재완 중앙대학교 명예교수는 "국토와 산업의 위기관리적 측면에서 부울경 메가시티가 수도권을 대체하는 기능을 갖추도록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허 명예교수는 "지방정부 주도로 글로벌 수준의 교통인프라와 기업 친화적인 제도를 구축하고, 다국적 기업을 유치해 한국경제의 성장잠재력을 재도약하도록 하는 이른바 '제2의 한강의 기적'(낙동강의 기적)을 주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태헌 경상국립대학교 교수는 "부울경 권역 내 또 다른 불균형 심화 우려를 해소하려는 노력이 중요하고, 지역 특화산업 특성에 맞는 부울경 클러스터화와 집적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종합토론은 최열 부산대 교수를 좌장으로, 이승희 동아대 교수, 김정섭 UNIST 교수, 김동현 부산대 교수, 이미홍 LH 토지주택연구원 연구정책부 부장이 참석했다.

ccho@yna.co.kr

[그래픽] 국내 첫 특별지자체 '부울경 특별연합'
[그래픽] 국내 첫 특별지자체 '부울경 특별연합'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부산과 울산, 경남 '메가시티'의 행정 조직인 부산울산경남특별연합(이하 부울경 특별연합)이 출범했다.
zeroground@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