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모 물결 넘치는 봉하마을…문재인 전 대통령 일찍 도착

송고시간2022-05-23 10:42

beta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기일이자 13주기 추모제가 열리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은 아침부터 시민 발길이 이어졌다.

봉하마을은 노 전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분위기와 갓 퇴임한 문 전 대통령을 기다리는 분위기가 혼재했다.

서거 13주기 추도식은 이날 오후 2시 노 전 대통령 고향이자 대통령 묘역이 있는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식 오후 열려

5월 김해 봉하마을
5월 김해 봉하마을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제가 엄수되는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노 전 대통령과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진이 걸려 있다. 2022.5.23 image@yna.co.kr

(김해=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기일이자 13주기 추모제가 열리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은 아침부터 시민 발길이 이어졌다.

봉하마을은 노 전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분위기와 갓 퇴임한 문재인 전 대통령을 기다리는 분위기가 혼재했다.

서거 13주기 추도식은 이날 오후 2시 노 전 대통령 고향이자 대통령 묘역이 있는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다.

그러나 봉하로 향하는 걸음은 아침 일찍부터 계속됐다.

묘역 현장 안내를 맡은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아침 8시쯤 출근했는데 주차장이 꽉 차 있었고, 참배객들도 이른 아침부터 계속 묘역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자전거 동호회원, 노란색이나 파란색 티셔츠를 맞춰 입은 커플, 유모차를 동반한 젊은 부부, 말쑥하게 양복을 차려입은 중년 신사 등 세대를 불문한 참배객들이 묘역을 찾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제가 엄수되는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에 시민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2022.5.23 image@yna.co.kr

참배객들은 묘역에 하얀 국화꽃을 바치거나 노란색 바람개비, 풍선을 들고 묵념했다.

문 전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오전 10시께 봉하마을에 도착했다.

문 전 대통령은 2017년 5월 10일 대통령 취임 후 10여 일 만에 엄수된 노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행사에 참석한 이후 처음으로 봉하마을을 찾았다.

차에서 내린 문 전 대통령은 몇몇 시민들과 악수를 한 후 노 전 대통령 기념관으로 운영될 '깨어있는 시민 문화체험전시관'(이하 체험관)을 관람했다.

체험관은 추모제에 맞춰 이날 하루 특별개관한 후 시범운영을 거쳐 8월 27일 정식으로 문을 연다.

부산에서 왔다는 60대 여성은 "멀리서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뒷모습만 봤는데도 흐뭇하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단체는 이날 봉하마을에서 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양산 평산마을 사저 앞 시위에 반대하는 시민 서명을 받기도 했다.

5월 봉하마을
5월 봉하마을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제가 엄수되는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22.5.23 image@yna.co.kr

seam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vuS6C8kKl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