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트맨 첫 등장한 DC 만화책, 미국서 22억원에 낙찰

송고시간2022-05-23 12:20

beta

슈퍼영웅 캐릭터 '배트맨'이 처음으로 등장한 83년 전 만화책이 22억원에 팔렸다고 UPI 통신 등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만화책은 1939년에 발간된 디텍티브 코믹스(DC) 27권 중 하나로, 배트맨은 여기에 처음 등장해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이날 미국 경매 업체 골딘 옥션에서 이 만화책은 174만 달러(약 22억1천763만 원)에 낙찰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939년에 발간본, 골딘옥션서 174만달러에 팔려

배트맨 첫 등장한 1939년 DC 27권 표지
배트맨 첫 등장한 1939년 DC 27권 표지

[골딘옥션 웹사이트 발췌.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슈퍼영웅 캐릭터 '배트맨'이 처음으로 등장한 83년 전 만화책이 22억원에 팔렸다고 UPI 통신 등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만화책은 1939년에 발간된 디텍티브 코믹스(DC) 27권 중 하나로, 배트맨은 여기에 처음 등장해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이날 미국 경매 업체 골딘 옥션에서 이 만화책은 174만 달러(약 22억1천763만 원)에 낙찰됐다.

골딘 측은 "(이 책의) 단 여섯 쪽으로 배트맨 신화가 시작돼 전설이 됐다"고 말했다.

경매에 앞서 켄 골딘 회장은 "이 책은 만화책의 성배(聖盃) 중 하나로 여겨진다"면서 "또 배트맨이 시작된 곳이자, 슈퍼영웅 열풍을 불러일으킨 책"이라고 CNN 방송에 말했다.

그는 이어 "이 책이 나오면서부터 배트맨은 단순한 캐릭터에 머물지 않았다"면서 "배트맨은 사람들이 우러러보는 상징으로 진화했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2020년 경매에서는 DC 27권 중 또 다른 하나가 150만 달러(19억원)에 낙찰된 적이 있다.

dind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