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쥬라기공원·탑건·스타워즈…추억의 할리우드 명작 돌아온다

송고시간2022-05-23 08:00

beta

'쥬라기 공원'과 '탑건'등 1980∼1990년대 처음 선보여 할리우드를 주름잡은 명작들이 다음달 속편으로 관객을 만난다.

6월에는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한 '브로커'와 '헤어질 결심' 등 한국영화들도 여럿 개봉을 준비하고 있어 매주 기대작들이 쏟아질 전망이다.

다음달 1일 개봉하는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은 쥬라기 시리즈의 여섯 번째이자 마지막 작품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속편들 내달 개봉…칸영화제서 돌아오는 한국영화와 흥행 대결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

[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쥬라기 공원'과 '탑건'등 1980∼1990년대 처음 선보여 할리우드를 주름잡은 명작들이 다음달 속편으로 관객을 만난다.

6월에는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한 '브로커'와 '헤어질 결심' 등 한국영화들도 여럿 개봉을 준비하고 있어 매주 기대작들이 쏟아질 전망이다.

◇ 티라노사우루스 렉시와 매버릭 대위의 귀환

다음달 1일 개봉하는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은 쥬라기 시리즈의 여섯 번째이자 마지막 작품이다. 5편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이 나온 지 4년 만이다.

마이클 크라이튼의 소설을 원작으로 스티븐 스필버그가 메가폰을 잡은 1편 '쥬라기 공원'(1993)은 영화사에 한 획을 그었다는 극찬을 받았다. 스티븐 스필버그는 이번 작품에 제작 총괄로 참여했다.

스토리는 공룡들이 화산 폭발을 피해 섬에서 빠져나온 전편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에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예고편을 보면 서로 다른 장소에서 여러 종의 공룡이 출몰한다. 시리즈의 간판급 공룡인 티라노사우루스 렉시가 자동차 극장에서 포효하는 장면도 나온다.

벨로시랩터 블루는 새끼를 데리고 돌아와 조련사 오웬(크리스 프랫 분)과 재회한다. 시리즈 원년 멤버인 앨런 그랜트 박사(샘 닐)와 엘리 새틀러 박사(로라 던), 이안 말콤 박사(제프 골드브럼)도 다시 등장해 오웬·클레어(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 등과 함께 공룡을 상대한다.

톰 크루즈
톰 크루즈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주제곡 '테이크 마이 브레스 어웨이'(Take My Breath Away)와 함께 올드팬의 마음 한구석에 남아있는 '탑건'(1986)은 무려 36년 만에 속편 '탑건: 매버릭'으로 돌아온다. 당초 2020년 6월 개봉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2년 밀렸다. 프랑스 칸영화제에서 지난 18일(현지시간)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됐다. 국내 개봉일은 다음달 22일로 잡혔다.

36년 전 대위 매버릭(톰 크루즈)은 이제 대령으로 진급해 파일럿 훈련학교에 교관으로 복귀한다. 그를 무시하던 팀원들이 믿기 힘든 조종 실력에 압도되고, 곧 국경을 넘나드는 위험한 임무가 주어진다는 게 줄거리다.

전편에서 매버릭의 라이벌 아이스맨을 연기한 발 킬머도 복귀한다. 별을 무려 네 개나 단 태평양함대사령관 역이다. 한스 치머와 레이디 가가, 원리퍼블릭 등이 참여한 사운드트랙이 전편의 명성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도 관심거리다.

'오비완 케노비'
'오비완 케노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디즈니+에서는 다음달 8일 오리지널 시리즈 '오비완 케노비'가 공개된다. 이완 맥그리거가 '스타워즈 에피소드 3 - 시스의 복수'(2005) 이후 17년 만에 제다이 마스터 오비완 케노비를 연기한다.

6개 에피소드로 구성된 '오비완 케노비'는 어둠의 세력에 장악당한 아나킨 스카이워커의 몰락 10년 뒤를 시대적 배경으로 한다. 영화 시리즈를 기준으로는 프리퀄 3부작과 오리지널 3부작 사이의 이야기다.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할리우드 명작 vs 칸서 돌아오는 한국영화

6월 극장가에서는 이들 할리우드 명작의 속편과 칸영화제에서 돌아오는 한국영화 기대작들이 매주 개봉하며 흥행 대결을 벌일 전망이다.

가족영화의 대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한 '브로커'는 다음달 8일 개봉한다. 고레에다 감독의 작품은 그동안 국내에서 10만명 안팎의 관객을 동원해왔다. 2018년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어느 가족'도 17만명 정도였다. 그러나 이번 작품에는 송강호와 강동원 등 티켓 파워를 지닌 한국 배우들이 출연해 역대 성적을 가볍게 뛰어넘을 것으로 보인다.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은 내달 29일로 개봉일을 잡았다. 박해일과 탕웨이를 주연으로, 스릴러와 멜로를 교차시킨 영화다. 박 감독의 최근작인 '아가씨'(2016)는 428만명의 관객수를 기록했었다. 칸영화제 수상 여부가 이들 두 작품의 흥행 성적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

'마녀 2'
'마녀 2'

[NEW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음달 15일에는 박훈정 감독의 신작 '마녀 2'가 개봉한다. 2018년 개봉한 전편은 독창적 액션과 세계관을 선보이며 318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속편에서는 신시아가 1천408대 1의 오디션 경쟁률을 뚫고 김다미의 뒤를 이을 새로운 마녀로 발탁됐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