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동 첫 원숭이두창 감염 보고 이스라엘서 추가 의심사례 나와

송고시간2022-05-22 16:49

beta

중동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원숭이두창 감염자가 보고됐던 이스라엘에서 감염 의심 환자가 추가로 나왔다고 와이넷(Ynet) 등 현지 언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두 번째 원숭이두창 감염 의심 사례가 보고돼 정밀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두 건의 감염 및 의심 사례 이외에 다른 의심 사례가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이스라엘 공중보건 서비스 책임자인 샤론 알로이-프레이스 박사가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원숭이두창 감염자의 손바닥
원숭이두창 감염자의 손바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중동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원숭이두창 감염자가 보고됐던 이스라엘에서 감염 의심 환자가 추가로 나왔다고 와이넷(Ynet) 등 현지 언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두 번째 원숭이두창 감염 의심 사례가 보고돼 정밀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보건부는 의심 환자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채널12 방송에 따르면 의심 환자는 서유럽을 방문한 뒤 최근 이스라엘에 입국한 27세 남성 화물선 선원이다.

또 이 남성은 현재 이스라엘 남부 아슈켈론의 바르질라이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상태는 양호한 편이라고 방송은 덧붙였다.

앞서 이스라엘에서는 서유럽 방문 이력이 있는 30세 남성이 지난 20일 원숭이두창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중동 내 첫 감염 보고 사례였다.

이 두 건의 감염 및 의심 사례 이외에 다른 의심 사례가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이스라엘 공중보건 서비스 책임자인 샤론 알로이-프레이스 박사가 밝혔다.

이스라엘 보건부 최고 행정책임자인 나흐만 아쉬 박사는 "이것은 또 다른 코로나바이러스가 아니다. 이러한 감염병은 때때로 확산할 때가 있다"며 "위험군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고려하고 있지만, 전체 인구를 대상으로 접종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코로나19 방역 책임자인 살만 자르카 박사도 "원숭이두창은 코로나바이러스보다 증세가 가볍다. 기존 백신 또는 치료법으로 대응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원숭이두창은 중앙아프리카와 서아프리카 일부 지역의 풍토병으로 알려져 왔지만 최근 유럽과 북미를 중심으로 세계 각지에서 감염 보고가 이어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금까지 영국내 20건을 포함해 유럽과 미국, 호주 등 12개국에서 92건의 감염, 28건의 감염 의심 사례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원숭이두창에 걸리면 발열, 두통, 근육통, 임파선염, 피로감 등 증상이 나타난다. 통상 몇 주 안에 회복하지만, 중증으로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

치사율은 변종에 따라 1∼10% 수준이다. 일반적으로 호흡기를 통해 전파되지만, 성 접촉으로 인한 전파 가능성도 있다.

원숭이두창 예방을 위한 별도 백신은 없지만 유사한 감염병인 천연두 백신을 맞으면 85%가량 보호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eolaki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3Nq2DxqyH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