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현대차·삼성에 훈수 "美 노조와 협력하면 큰 이익"

송고시간2022-05-22 16:48

beta

친(親) 노동조합 성향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번 방한 기간에 현대자동차·삼성전자 등에 자국 노조와의 협력을 당부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2일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의 공동 연설에서 "현대를 포함해 미국에 투자하는 기업들은 미국 노조 조합원들과 협력해 큰 이익을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첫날이던 20일에도 삼성전자 공장 시찰을 마치고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모든 합작사는 미 노조와의 단체협약 관계를 통해 더 강해질 수 있다"면서 노동조합의 장점을 설파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설하는 바이든 대통령
연설하는 바이든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전 방한 숙소인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의 면담 자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정 회장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을 면담한 자리에서 영어 연설을 통해 미국에 2025년까지 로보틱스 등 미래 먹거리 분야에 50억달러(약 6조3천억원)를 추가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2022.5.22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친(親) 노동조합 성향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번 방한 기간에 현대자동차·삼성전자 등에 자국 노조와의 협력을 당부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2일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의 공동 연설에서 "현대를 포함해 미국에 투자하는 기업들은 미국 노조 조합원들과 협력해 큰 이익을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국 노조원들을 "세계에서 가장 숙련되고 부지런한 근로자들"이라고 추켜세웠다.

바이든 대통령-정의선 회장
바이든 대통령-정의선 회장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숙소인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면담 관련 연설을 위해 함께 이동하고 있다. 2022.5.22 hihong@yna.co.kr

현대차는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20∼22일)에 총 105억 달러(약 13조원) 규모의 미국 내 투자 계획을 밝혔다.

다만 블룸버그통신은 정의선 회장이 55억 달러(7조원) 신규 투자 계획을 밝힌 조지아주 항구도시 서배너의 노조 가입률이 4.8%로 매우 낮은 수준이라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첫날이던 20일에도 삼성전자 공장 시찰을 마치고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모든 합작사는 미 노조와의 단체협약 관계를 통해 더 강해질 수 있다"면서 노동조합의 장점을 설파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 역사상 가장 노조 친화적인 대통령이 되겠다"고 여러 차례 공언한 바 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