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영상] 울먹하더니 결국 눈물…'노마스크' 김정은 현철해 빈소 조문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8I2FAiDBPg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9일 사망한 김정일 체제의 군부 핵심이자 자신의 '후계수업'을 맡았던 현철해 인민군 원수를 조문했습니다.

고인의 유해를 바라보며 울먹이더니 조문을 끝내고 돌아서면서는 결국 눈물을 훔쳤습니다.

21일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20일 평양 4·25문화회관에 마련된 현철해 원수의 빈소를 찾아 깊은 애도를 표시했다고 전했습니다.

21일 조선중앙TV가 공개한 화면에는 김 위원장이 고인의 유해를 바라보며 비통한 표정을 짓더니 울먹이는 모습을 보였고, 묵념 뒤 돌아서면서는 눈물을 훔치는 장면도 담겼습니다.

또 유가족 한명 한명의 손을 맞잡으며 위로하는 모습도 공개됐습니다.

김 위원장은 직접 현철해의 국장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현철해의 유해를 북한 고위급 간부들의 전용 장례예식장인 평양 서장구락부가 아닌 4·25문화회관에 이례적으로 안치하는 등 극진히 예우를 갖췄습니다.

현철해는 노동당에서 정치국 위원, 중앙위 위원, 중앙군사위 위원 등을 맡은 군부의 핵심 인물로 김정일이 군부를 장악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빈소에는 최룡해·조용원·김덕훈·박정천·리병철 당 정치국 상무위원들과 정치국 위원 및 후보위원들, 당중앙군사위원회 위원들과 군 간부들도 함께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정다운>

<영상: 조선중앙TV>

[영상] 울먹하더니 결국 눈물…'노마스크' 김정은 현철해 빈소 조문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