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정상회담] 尹대통령, 바이든에 안철수 소개…"대선승리 도움 준 분"

송고시간2022-05-22 12:16

beta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한미정상회담 뒤 환영 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을 직접 소개한 것으로 22일 전해졌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테이블에 앉은 사람 중 안 전 위원장을 가장 먼저 바이든 대통령에게 소개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안 전 위원장에 대해 "이번 대선에서 제가 이기는 데 큰 도움을 준 분"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安 "펜실베이니아대 공학석사" 바이든 "그곳 교수였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최덕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한미정상회담 뒤 환영 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을 직접 소개한 것으로 22일 전해졌다.

이날 헤드테이블에는 양국 정상과 한덕수 국무총리, 박병석 국회의장,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안 전 위원장,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등 8명이 앉았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테이블에 앉은 사람 중 안 전 위원장을 가장 먼저 바이든 대통령에게 소개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안 전 위원장에 대해 "이번 대선에서 제가 이기는 데 큰 도움을 준 분"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이 직접 이같이 소개하자 두 정상의 맞은편 쪽에 앉았던 안 전 위원장은 바이든 대통령 근처로 가서 직접 자기소개를 하며 인사를 나눴다.

안 전 위원장은 "제가 미국에서 석사 학위를 2개 받아 미국을 잘 안다"며 "펜실베이니아대에서 공학 석사를 받고 와튼스쿨(펜실베이니아대 경영대학)에서 MBA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자 바이든 대통령은 "저는 펜실베이니아대 교수였다"며 굉장히 반가운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통역의 도움 없이 영어로 대화를 주고받았다.

펜실베이니아주는 바이든 대통령의 고향이다. 주(州) 최대 도시인 필라델피아에서 북쪽으로 2시간 떨어진 작은 마을 스크랜턴에서 태어났다.

2017년 1월 부통령 임기를 마친 뒤에는 펜실베이니아대 교수로 임명돼 워싱턴DC의 '펜 바이든 외교·국제참여 센터'를 이끌었다.

안 전 위원장은 서울대 의대에서 석사·박사 학위를 딴 뒤 펜실베이니아대에서도 공학·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딸 설희 씨 역시 펜실베이니아대에서 수학·화학 복수전공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한덕수 국무총리와 인사하는 바이든 미 대통령
한덕수 국무총리와 인사하는 바이든 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DJ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