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무조정실장에 윤종원 기업은행장 유력

송고시간2022-05-22 11:52

beta

새 국무조정실장에 윤종원(62) IBK기업은행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2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행장의 국무조정실장 임명을 위한 과정이 진행 중이고 곧 결론이 날 것"이라며 "상당히 유력하다"고 말했다.

윤 행장은 거시경제, 국내·국제금융, 재정, 산업, 구조개혁 등 경제정책 전반을 다룬 경험이 있는 정통 경제관료 출신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기업은행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새 국무조정실장에 윤종원(62) IBK기업은행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2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행장의 국무조정실장 임명을 위한 과정이 진행 중이고 곧 결론이 날 것"이라며 "상당히 유력하다"고 말했다.

윤 행장은 거시경제, 국내·국제금융, 재정, 산업, 구조개혁 등 경제정책 전반을 다룬 경험이 있는 정통 경제관료 출신이다.

인창고,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윤 행장은 미국 UCLA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1983년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그는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과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 국제통화기금(IMF) 상임이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특명전권대사, 연금기금관리위원회 의장 등을 지냈다. 특히 문재인 정부 시절에는 청와대 경제수석을 역임했다.

윤 행장은 한덕수 국무총리와 과거 정부에서 함께 일한 경험이 있다.

고(故)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4년 재정경제부에 있던 윤 행장이 대통령 경제보좌관실에 파견됐을 때 한 총리가 국무조정실장을 했다.

이명박 정부 때인 2011년 윤 행장이 경제금융비서관으로 임명됐을 때 한 총리는 주미 대사였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