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절망 속 희망 이야기한 '내일' 시청률 2.8%로 종영

송고시간2022-05-22 10:41

beta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는 이들을 막으려는 저승사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내일'이 시청률 2%대의 아쉬운 성적으로 막을 내렸다.

2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5분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내일' 최종회 시청률은 2.8%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희선 주연…죽음을 고민하는 사람들을 살리는 저승사자 이야기

MBC 금토드라마 '내일'
MBC 금토드라마 '내일'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는 이들을 막으려는 저승사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내일'이 시청률 2%대의 아쉬운 성적으로 막을 내렸다.

2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5분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내일' 최종회 시청률은 2.8%로 집계됐다. 첫 회 시청률 7.6%의 절반도 안 되는 수치다.

최종회에서는 구련(김희선)이 전생이 깊었던 연예인 류초희(김시은)의 목숨이 위태로워지자 저승세계인 주마등의 규칙을 어기면서 초희를 살리려 들고, 이 때문에 지옥에 갈 위기에 처하게 됐다.

그동안 구련과 사사건건 부딪쳐왔던 중길(이수혁)은 전생에 자신과 구련이 부부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위기에 처한 구련을 도와주며 해묵은 감정을 풀었다.

'내일'은 동명의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로, 머리카락을 분홍색으로 염색해 웹툰 속 주인공으로 완벽하게 변신한 김희선이 주연으로 출연해 주목을 받았다.

에피소드마다 학창 시절 당했던 괴롭힘이 트라우마로 남아 괴로워하는 피해자, 죽을힘을 다해 노력했지만, 공무원 시험에 떨어져 절망한 수험생, 외모 트라우마로 식이 장애를 앓게 된 거식증 환자 등 현실적인 이야기들로 공감을 샀다.

또 구련의 전생을 통해 병자호란 때 청나라 병사에게 끌려갔다가 가까스로 고향에 돌아왔지만, '환향녀'라고 손가락질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여인의 비극을 전하기도 했다. 이 밖에 과거와 현실을 오가며 한국전쟁 국가유공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등 역사 이야기도 담아냈다.

배우들의 연기는 비교적 안정적이었다는 평가다. 카리스마 있게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김희선과 주마등의 회장 옥황으로 분한 김해숙의 관록 있는 연기가 돋보였다.

웹툰을 원작으로 한 판타지인 만큼 한 사람의 기억 안에 들어가거나, 시·공간을 초월하는 설정 등을 세련된 연출로 소화했지만, 가상의 이야기다 보니 대중성을 확보하는 데는 애를 먹었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