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하성, 4타수 무안타로 침묵…수비에서는 맹활약

송고시간2022-05-22 09:00

beta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연속 안타 행진은 이어가지 못했지만, 견고한 수비로 팀 승리에 공헌했다.

김하성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이던 김하성은 이날 무안타로 침묵해 시즌 타율이 0.222에서 0.214(112타수 24안타)로 떨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하성의 견고한 수비
김하성의 견고한 수비

(샌프란시스코 AP=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유격수 김하성(위)이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방문경기, 9회말 수비 때 상대 슬라이딩을 피해 송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연속 안타 행진은 이어가지 못했지만, 견고한 수비로 팀 승리에 공헌했다.

김하성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이던 김하성은 이날 무안타로 침묵해 시즌 타율이 0.222에서 0.214(112타수 24안타)로 떨어졌다.

김하성은 2회 첫 타석에서 1루 땅볼로 돌아섰다.

4회 1사 1루에서도 2루 땅볼에 그쳤지만, 샌프란시스코 내야진이 선행 주자를 잡아 1루에 남은 김하성은 2루를 훔쳐 시즌 3호 도루를 성공했다.

김하성은 6회 1사 1, 3루에서 비거리가 짧은 우익수 뜬공에 그쳐 타점을 올리지 못했고, 8회 마지막 타석에서도 삼진으로 물러났다.

타석에서는 부진했지만, 수비에서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김하성은 2-0으로 앞선 6회말 1사 1, 2루에서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 출신인 다린 러프의 안타성 타구를 걷어내 불안정한 자세에서도 2루에 정확하게 송구해 병살 수비를 이끌었다. 실점을 막은 호수비였다.

이날 샌디에이고는 샌프란시스코를 2-1로 꺾고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샌프란시스코는 3연패 늪에 빠졌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