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정상회담] 尹대통령, 우크라를 러시아로 잘못 불렀다가 바로 정정

송고시간2022-05-21 19:45

beta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공동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 국민이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이라고 말해야 하는 대목에서 '러시아 국민'이라고 하는 실수를 해 곧바로 정정했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결과문을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비극이 조속히 해결돼 러시아 국민이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라며 이어가다가, 실수를 인지한 듯, "이, 우크라이나 국민이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이라고 정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미회견서 "러시아 국민이 평화로운…아, 우크라이나 국민이"

미소 짓는 한미 정상
미소 짓는 한미 정상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한미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미소 짓고 있다. 2022.5.21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김서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공동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 국민이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이라고 말해야 하는 대목에서 '러시아 국민'이라고 하는 실수를 해 곧바로 정정했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결과문을 발표했다.

두 대통령은 함께 회견장 단상에 올랐고, 윤 대통령이 먼저 준비된 원고를 낭독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우리 두 사람은 한미동맹을 글로벌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목표를 공유하고, 이행 방안을 긴밀히 논의했다"며 "저와 바이든 대통령 생각이 거의 모든 부분에서 일치한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말실수는 '당면한 글로벌 현안'을 이야기하면서 나왔다.

윤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당면한 글로벌 현안에 관해서도 더욱 긴밀히 공조해나갈 것"이라며 가장 먼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에 관해 언급했다.

우크라 사태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에서 최근 가장 비중 있게 다루는 국제 현안 중 하나다.

윤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비극이 조속히 해결돼 러시아 국민이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라며 이어가다가, 실수를 인지한 듯, "이, 우크라이나 국민이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이라고 정정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 양국이 국제사회와 협력해나가기로 했다"라고 말을 맺었다.

앞서 전날은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말실수가 나온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시찰한 뒤 한미동맹·경제안보 협력 확대와 관련해 연설을 마치면서 "모두에게 감사하다. 문 대통령(President Moon)"이라고 말했다가 "윤(Yoon), 지금까지 해준 모든 것에 대해 감사하다"라고 정정했다.

minary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CUGgA7vGU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