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방 제재, 러 일상으로 파고들어…시민들은 '울상'

송고시간2022-05-21 17:31

beta

러시아에 대한 서방의 제재가 이어지면서 러시아인들이 일상생활에서 고통받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예일대 경영대학원에 따르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거의 1천개의 외국 브랜드가 러시아에서 사업을 철수하거나 축소했다.

이런 현상은 산업 현장에서도 나타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브랜드 줄줄이 철수…"소련 시대로 돌아가"

러, 4월 자동차 판매량 약 80% 감소

모스크바의 메트로폴리스 쇼핑몰
모스크바의 메트로폴리스 쇼핑몰

러시아 모스크바 쇼핑몰의 문 닫힌 H&M 상점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러시아에 대한 서방의 제재가 이어지면서 러시아인들이 일상생활에서 고통받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예일대 경영대학원에 따르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거의 1천개의 외국 브랜드가 러시아에서 사업을 철수하거나 축소했다.

지난 16일에는 러시아의 개방과 시장경제화의 상징처럼 여겨졌던 맥도날드가 러시아 시장 철수를 결정했다.

에브게니야 마르셰바(33)씨는 "첫째 아들을 가졌을 때는 '자라'나 '마더케어' 등 많은 브랜드를 선택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매우 싸거나 비싼 러시아 제품만 고를 수 있다"며 "소련 시대에는 제한된 상품만 고를 수 있었다는 이야기를 부모님께 들었지만 그런 일이 다시 일어날지 생각지 못했다"고 가디언에 말했다.

이런 현상은 산업 현장에서도 나타난다.

러시아 제4의 도시 예카테린부르크에서 인쇄회사를 운영하는 블라디미르 쿠쿠슈킨씨는 최근 들어 소프트웨어 업체 어도비의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없게 됐으며 잉크와 종이 가격 상승으로 큰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이 막히면서 사업 홍보도 어렵다"며 "별일 아닌 것 같지만 이런 것들이 어려움을 가중한다"고 답답해했다.

마리아 샤기나 핀란드 국제전략문제연구소 연구원은 "러시아 경제는 여전히 수입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며 "예컨대 러시아 내 빵집의 90%는 유럽산 설비로 운영된다"고 말했다.

그는 "외국 기술 제품이나 반도체 등을 대체하기는 특히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서방의 제재는 러시아의 자동차 산업을 1980년대로 되돌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서방으로부터 수입할 수 없는 탓에 신차들은 더는 에어백을 부착할 의무가 없다.

러시아 상원 헌법위원회 위원장 안드레이 클리샤스는 최근 수입 대체 프로그램이 "완전히 실패했다"고 인정했다.

문 닫은 맥도날드 모스크바 매장
문 닫은 맥도날드 모스크바 매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제재의 영향은 각종 경제 지표에서도 나타난다.

경제 전문가들은 올해 러시아의 경제 규모가 전년 대비 8∼12%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

전문가들이 경기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종종 사용하는 지표인 자동차 판매량은 지난 4월 약 80% 감소했다. 이는 감소폭으로는 사상 최대치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올해 물가상승률이 18~23%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독립적인 러시아 여론조사기관 레바다 센터에 따르면 러시아인 85%는 고가품 구매나 대출을 받기 어려운 시기라고 했고, 또 러시아인 60% 이상은 저축을 할 수 없다고 답했다.

경제학자와 기업은 경기 침체를 우려하고 있지만, 일부 모스크바 시민들은 문화적 고립을 우려한다.

디즈니나 소니 등 서방 영화사들이 러시아 내 신작 개봉을 중단하면서 모스크바 내 영화관들은 예전 할리우드 영화를 재상영하거나 중국 액션 영화를 틀고 있다.

모스크바 중심부의 한 유명 극장 매니저는 2013년 개봉한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를 재상영 중이라며 "일반적인 사람들은 이 영화를 5번째 보기 위해 극장에 오려 하지는 않을 것이다. 만약 우리가 올가을까지도 문을 닫지 않는다면 운이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텔레그램에서 패션 블로그를 운영하는 카티아 페도로바는 "나에게는 문화적 고립이 경제적 고립보다 더 무서울 수 있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