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현충원 참배…"나라 위해 모든것 바친 영웅에 경의"(종합)

송고시간2022-05-21 14:15

beta

방한 이틀째를 맞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 첫 일정으로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을 참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후 12시50분께 숙소인 그랜드 하얏트 호텔을 출발, 약 10분 만인 오후 1시께 현충원에 도착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참배 뒤 "나라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친 영웅들에 경의를 표하며. 그들의 유산은 그들이 건설하는 데 도움을 준 민주적이고 자유로운 대한민국에 계속해서 남아있을 것입니다. 그들의 용맹이 잊히지 않기를"이라고 미리 적힌 방명록에 서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충탑 분향하는 바이든 미 대통령
현충탑 분향하는 바이든 미 대통령

(서울 로이터=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현충탑에 분향하고 있다. 2022.5.21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방한 이틀째를 맞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 첫 일정으로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을 참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후 12시50분께 숙소인 그랜드 하얏트 호텔을 출발, 약 10분 만인 오후 1시께 현충원에 도착했다.

남색과 하얀색이 섞인 체크무늬의 넥타이를 맨 정장 차림의 바이든 대통령은 수행원 없이 통역만 대동한 채 엄숙한 표정으로 헌화·분향을 마치고 묵념했다.

양옆으로는 국립서울현충원 김수삼 원장과 김진이 현충과장이 나란히 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참배 뒤 "나라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친 영웅들에 경의를 표하며. 그들의 유산은 그들이 건설하는 데 도움을 준 민주적이고 자유로운 대한민국에 계속해서 남아있을 것입니다. 그들의 용맹이 잊히지 않기를"이라고 미리 적힌 방명록에 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약 15분간 참배 일정을 마친 후 경호 차량에 탑승,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용산 대통령 집무실로 이동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명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명록

(서울=연합뉴스) 방한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작성한 방명록. 2022.5.21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