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 1만2천원에 대중교통 무제한'…독일서 3개월간 시행

송고시간2022-05-21 13:26

beta

독일 정부가 내달 1일부터 석 달 간, 한 달에 9유로(약 1만2천원)만 내면 버스, 열차 등 지역 내 모든 대중교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영국 가디언신문·블룸버그통신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 철도 홈페이지에 따르면 독일 수도 베를린 중부지역에서 가장 저렴한 전철 월간 정액권만 해도 원래 가격은 63유로(약 8만5천원) 이상이다.

독일 정부는 에너지가 급등과 인플레이션 등으로 물가가 치솟는 상황에서 국민의 생활비 부담을 줄여 주고, 대중교통 이용도 활성화하려는 목적으로 이같은 정책을 도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생활비 부담 낮추고, 대중교통 이용 촉진 차원

9유로짜리 무제한 대중교통 티켓
9유로짜리 무제한 대중교통 티켓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독일 정부가 내달 1일부터 석 달 간, 한 달에 9유로(약 1만2천원)만 내면 버스, 열차 등 지역 내 모든 대중교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영국 가디언신문·블룸버그통신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무제한 교통 이용권' 가격은 매우 저렴하게 책정됐다.

독일 철도 홈페이지에 따르면 독일 수도 베를린 중부지역에서 가장 저렴한 전철 월간 정액권만 해도 원래 가격은 63유로(약 8만5천원) 이상이다.

독일 정부는 에너지가 급등과 인플레이션 등으로 물가가 치솟는 상황에서 국민의 생활비 부담을 줄여 주고, 대중교통 이용도 활성화하려는 목적으로 이같은 정책을 도입했다.

정부는 25억 유로(약 3조4천억원)를 투입, 이용권 도입으로 수입이 줄어드는 철도·운수업체 등에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이미 시즌 정액권 등을 구매한 시민에게는 차액을 환불해줄 방침이다.

일각에서는 이미 철도, 버스 등의 이용객 수가 이미 수용 한계를 넘어 포화상태라는 점에서 정책의 실효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또 무제한 이용 기간이 끝나면 티켓 값이 기존 예상보다 더 치솟아 대중교통의 매력이 더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볼커 비싱 독일 교통부장관은 이에 대해 "기후 친화 정책 면에서 거대한 기회"라며 "이 정책 덕분에 모두가 대중교통을 이야기한다. 정책이 도입되기도 전에 이미 성공한 거나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독일 녹색당 소속 카타리나 드뢰게 의원은 "인플레이션의 부담을 느끼는 사람들이 9유로짜리 티켓을 환영할 것"이라며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누리면 좋겠다"고 말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