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붓다 성도지' 인도 부다가야에 첫 한국 전통사찰 분황사 개소

송고시간2022-05-21 13:27

beta

'붓다의 성도지'로 잘 알려진 인도 동북부 부다가야에 한국 첫 전통 양식 사찰인 분황사(芬皇寺)가 21일 준공했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이날 분황사 대웅보전 앞마당에서 낙성식을 열고 첫 한국 전통사찰의 공식 개소를 축하했다.

분황사는 약 6천600㎡(2천 평) 부지 위에 한국 전통 양식으로 지은 대웅보전을 중심으로 전 세계 수행·순례자를 위한 수행관, 도서관과 식당이 있는 다목적 건물, 지역민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보건소를 갖추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총무원장 "한국불교 세계화 전당"…현지민 무료 보건소 기능도

인도 첫 한국 전통사찰 분황사 준공
인도 첫 한국 전통사찰 분황사 준공

(부다가야<인도>=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21일 붓다 성도지로 알려진 인도 부다가야에 첫 한국 전통사찰인 분황사가 준공했다. 2022.5.21 eddie@yna.co.kr

(부다가야<인도>=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붓다의 성도지'로 잘 알려진 인도 동북부 부다가야에 한국 첫 전통 양식 사찰인 분황사(芬皇寺)가 21일 준공했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이날 분황사 대웅보전 앞마당에서 낙성식을 열고 첫 한국 전통사찰의 공식 개소를 축하했다.

이 자리에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한 종단 스님들과 불자 등 150명, 장재복 주인도 한국대사, 인도 연방 및 비하르주(州) 정부 관계자, 현지 수행 승려 등이 대거 참석해 낙성의 기쁨을 나눴다.

원행스님은 치사에서 "분황은 푼다리카, 최고의 연꽃인 백련을 의미한다. 처염상정(處染常淨)의 표상인 하얀 연꽃이 이곳 부다가야에 만개했다"고 크게 반겼다.

이어 "분황사는 순례자를 위한 안식처이며, 수행자를 위한 더없는 아란야(阿蘭若·절)가 될 것"이라며 "무엇보다 한국불교가 세계와 함께하는 전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분황사는 약 6천600㎡(2천 평) 부지 위에 한국 전통 양식으로 지은 대웅보전을 중심으로 전 세계 수행·순례자를 위한 수행관, 도서관과 식당이 있는 다목적 건물, 지역민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보건소를 갖추고 있다.

인도 분황사 대웅보전
인도 분황사 대웅보전

(부다가야<인도>=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21일 붓다 성도지로 알려진 인도 부다가야에 첫 한국 전통사찰인 분황사가 준공했다. 2022.5.21 eddie@yna.co.kr

분황사는 2019년 12월 두 여성 불자인 설매·연취보살이 50억 원을 종단에 희사한 것을 계기로 건립이 본격 추진됐다.

두 보살 외에도 통도사 청하문도회가 약 30억 원 상당의 사찰 부지를 기증하며 힘을 보탰다.

이 사찰은 원행스님이 추진해온 '백만원력 결집' 불사의 첫 성과이기도 하다.

분황사는 진흙 속에 핀 연꽃처럼, 열악한 환경을 극복하며 세운 모범 불사 사례로 불교계에서 꼽힌다. 1년 반의 공사 기간 '코로나19' 사태가 지속했음에도 별다른 사고 없이 무탈하게 마무리됐다.

사찰 건립 공사를 총괄한 인도 현지법인 물라상가 대표 붓다팔라 스님은 이날 환영사에서 "분황사는 한국불교의 세계화와 인도불교 복원 불사의 중심도량이 될 것"이라며 "한국의 스님과 불교도가 부다가야 대탑에서 성지순례를 하고 수행할 때 머물며 정진할 수 있는 좋은 도량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